“무뚝뚝한 시댁이지만 진국도 이런 진국이 없네요.” 무뚝뚝한 시댁식구들 때문에 눈물로 밤을 지세웠는데, 친정엄마 돌아가시고 시댁 식구들의 ‘행동’에 난 그만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우선 제 사연을 소개를 하자면 엄마는 1년 전에 갑자기 돌아가셔서 아빠와 남동생 둘이 살고 있고 저는 결혼해서 아이가 하나 있고 남편과 사이는 좋은 편입니다. 

“브레이크가 고장나 어쩔수 없이 어린 아이를 쳐버린 버스기사” 모두가 살인자라며 욕설을 퍼부었는데, 버스기사가 건넨 ‘이 말’에 승객 모두가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스위스의 작은 마을에 한 관광버스 운전기사가 있었습니다. 운전수는 다양한 나라의 관광객들을 태우고 자기 나라의 멋진 곳을 구경 시키는 것을 매우 기뻐했습니다.

“의대 교수직을 버리고 쪽방촌으로간 의사…” 40년 동안 의지할 곳 없는 노숙자와 소외이웃 60만명에게 무료로 진료한 ‘요셉의원’ 원장

내과 분야의 한국 최고 권위자인 신완식 박사는 의대 교수이자 여의도성모병원 내과 과장, 가톨릭중앙의료원 세포치료사업단장과 가톨릭 생명위원회 위원까지 겸직했던 가장 잘나가던 의사이자 교수였습니다.

“죽은 줄 알았던 새끼가 눈 앞에 나타나자…” 새끼 강아지를 사람들 눈에 띄는 곳에 버리는 떠돌이 어미견, 구조 후 새끼를 보여주자 어미견의 ‘첫반응’에 모두가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작년 6월, 산속 산책로에 젖도 떼지 못한 작은 새끼 강아지가 발견되었습니다.  목격한 소장님은 시골의 흔한 유기라 생각하며 새끼 강아지를 구조하여 돌보고 있었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