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과 지역경제까지 살리더니…” 의식잃은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장교 출신’ 백종원의 행동에 모두가 감탄의 박수세례를 보냈습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충남 금산군의 한 식당에서 의식을 잃은 직원의 생명을 구한 사건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16일 더본코리아에 따르면, 백 대표는 지난 11일 행사 참가를 위해 금산을 방문 중이던 도중, 한 식당에서 박범인 금산군수와 함께 식사하던 중 갑작스런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백 대표는 금산 지역 관광 관련 인사들과 함께 식당에서 식사를 즐기고 있던 중 의식을 잃은 직원을 발견하고 신속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이에 백종원 대표는 긴급한 상황을 안전하게 처리하고 군 군수와 본부장 등은 쓰러진 직원의 팔다리를 주물러회복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백 대표는 깨어난 직원에게 정밀한 검사를 권했으며 다행히 쓰러진 종업원은 곧 의식을 되찾았고 이후 119에 인계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구급대원들이 상태를 확인한 결과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백 대표가 빠르게 대처할 수 있던건 그가 군대에서 장교로 복무하면서 익힌 심폐소생술 덕분이었습니다.  

백 대표는 당시 상황이 온라인에 알려졌다는 소식을 접한 뒤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라며 “누구나 상황을 목격했다면 똑같이 했을 것”며 “보도가 많이 나왔는데 사실 이렇게 알려질 일인가 싶을 정도로 백 대표는 누구나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하더라”고 전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