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답은 편지 하나면 충분합니다” 얼굴도 모르는 7살 백혈병 소녀에게 골수를 기증한 육군 중사, 기증한 ‘이유’에 모두가 감동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얼굴도 모르는 생면부지의 백혈병을 앓는 7세 소녀에게 대가를 바라지 않고 골수이식을 기증하며 나눔의 삶을 실천한 육군 중사의 선행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육군 5사단 철권대대에서 부소대장으로 복무하는 김진웅(26) 중사는 지난 9월 헌혈을 하고 있었습니다. 직원과 대화하던 중 김 중사는 ‘골수기증’에 대한 설명을 듣게 됐고, 곧바로 골수기증 희망 등록을 신청했습니다.

그로부터 1년가량 흐른 지난 9월 그는 조혈모세포 은행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그와 유전자 인자가 완벽하게 일치한 7세 소녀가 있었는데 골수를 기증할 수 있겠냐는 것이었습니다.

이처럼, 백혈병을 앓는 환자와 유전자 인자가 완벽하게 일치하는 경우는 2만 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김 중사는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을 앓고 있는 7세 소녀에게 골수 기증을 결심했습니다. 

김 중사는 골수이식 통보 이후 좋은 골수를 기증하기 위해 3개월 동안 술과 담배를 끊고 지난 19일 골수 채취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골수를 기증받은 아이는 “이식하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더 건강해져서 친구들과 놀 수 있게 되었어요. 정말 힘든 결정이었을 텐데 감사합니다”라는 내용의 감사 편지를 김 중사에게 전달했습니다.

김중사는 “작은 나눔으로 생명을 살릴 수 있어 제가 더 감사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골수 이식에 대해 관심을 갖고 이웃에 대한 사랑 나눔을 함께 실천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김 중사는 지난 9월 ‘백혈병’을 앓는 어린이와 2만 분의 1확률로 골수가 맞았다는 소식을 접 람과 유전자형이 일치할 확률은 2만분의 1로 매우 드문 일입니다.

그는 7살밖에 되지 않은 아이가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으로 투병 중이라는 소식에 그는 생명 나눔의 골수기증을 결심했습니다. 김 중사는 골수 채취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회복 기간을 가진 후 부대로 복귀할 예정입니다

골수 기증을 받은 7세 아이는 “이식하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더 건강해져서 친구들과 놀 든 결정이었을 텐데 고맙습니다”라는 내용의 감사 편지를 김 중사에게 보냈습니다.

김 중사는 “작은 나눔으로 생명을 살릴 수 있어 제가 더 감사하다”“많은 사람들이 골수 이식에 대 대한 사랑 나눔을 할게 실천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골수이식 기증의사를 밝히고 센터에 등록한 뒤 막상 환자가 나타났을 때 기증을 거부하는 사례 늘고 있습니다. 골수이식을 거부하는 사례가 늘어나는 데는 기증이 건장에 나쁘거나 위험하다는 오해의 영향이 큽니다.

과거 골수이식 채취법은 전신마취로 엉덩이뼈 골수를 채취해야 하는 방법을 사용했지만 최근엔 전신마취나 수술 없이 팔꿈치 혈모 세포를 뽑아내는 말초혈조혈모세포 채취가 전체기증 90%를 차지합니다. 채취가 간단하고 입원기간도 짧은 데다 전신마취를 하지 않아 퇴원 직후 일상생활이 가능합니다.

영화배우 최강희 씨와 김지수씨도 이 방법으로 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고 알려져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