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간 제 아버지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버지를 여의고 모든게 무너진 대학생에게 친절을 베푼 한 아저씨의 ‘행동’에 학생은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지난 3일, 졸업을 앞둔 대학생이라고 소개한 글쓴이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오늘 다이소에서 만난 아저씨를 찾는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자동차 스마트키 배터리를 갈아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다”며 “자동차 회사에 다니신다는 말씀을 듣고 혹시나 여기 회원일까 싶어 가입하고 글을 남긴다”라고 전했습니다.

비가 하염없이 쏟아지던 그날, 운전초보였던 A씨는 참 난감한 상황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일이 있어 차를 써야 했는데 아직 빗길 운전은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이었죠.

A씨는 빗방울 때문에 잘 보이지 않는 사이드미러라도 닦고자 물티슈를 구입하러 다이소를 들어갔습니다. 그런데 주 차를 한 이후 더 당황스러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스마트키가 작동하지 않았던 겁니다.

A씨는 우선 매장으로 들어갔지만 배터리를 어떻게 갈아야 하는 건지, 배터리 문제가 맞긴 한 건지 도통 알 수가 없어 혼란에 빠졌다고 합니다.

그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 보조열쇠를 빼낸 뒤에도 스스로 스마트키를 여는 게 쉽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혹시라도 자칫 잘못 열다가 부서지는 건 아닌지 온갖 고민이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순간 저도 무슨 용기로 그랬는지 모르겠다”며 “옆에서 물건을 보시던 아저씨께 도움을 구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들은 아저씨는 선뜻 키를 받아 열고, 건전지 코너로 그를 데려가 배터리를 찾아주고 계산을 하고 나온 A씨에게 그 건전지를 건네받아 교체까지 해줬다고 합니다.

도움을 준 아저씨는 “내가 자동차 회사에서 근무하는 거 어떻게 알았느냐”며 호탕하게 웃으시던 아저씨, A씨는 해당 글에 “10분간 아버지가 되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작은 친절이었지만 A씨가 이토록 감동한 건 그에게 남노를 사정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는 아버지가 빚만 남기고 가족을 떠나 생활고에 시달리게 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예술 전공생이었던 A씨는 그 꿈을 접고 생활전선에 뛰어들 수밖에 없었죠. A씨는 “낮에는 강의를 듣고, 저녁에는 힘들어하는 어머니를  챙기고, 새벽이나 틈날 때마다 아르바이트를 뛰며 졸지에 가장 역할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제가 잘 하고 있는 줄 알았다”며 “그러나 차키가 방전된 게 제가 방전된 것 같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말했죠. “어른인 척하면서 세상을 다 안다고 생각했던 제가 너무나 작아지는 순간이었어요. 누구 하나 물어볼 데가 없더라고요. 저는 이 사소한 문제 앞에 좌절했고, 너무 지쳐있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그래서 앞뒤 생각도 없이 아저씨께 말을 걸었던 것 같아요. 저 좀 도와달라고요.” A씨는 차로 돌아가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글쓴이는 “아저씨가 준 작은 친절이 나를 다시 일으켜줬다. 잠시나마 아버지의 따뜻한 품을 느끼게 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네티즌들은 “분명 잘 헤쳐나가고 있는 것”, “모든 일이 잘 풀릴 거다”, “아침부터 울컥한다”, “항상 꽃길만 걷길 바란다” 등 응원 댓글을 이어갔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