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께 폐 끼치기 싫어서…” 조국을 지킨 윤봉길 의사의 뜨거운 피를 물려받은 후손이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고 숨겨운 배우

조국을 위해 몸 바쳤던 독립운동가의 자랑스러운 후손들은 연예계애도 꽤 많이 알려졌는데요.

배우 김지석은 김구 선생의 제자였던 독립운동가 김성일 선생의 손자이며, 故 신해철의 외증조부는 3·1 운동 당시 만세 시위를 주도했던 이성구 선생, 배성우·배성재 형제는의 외조부는 신영호 선생입니다. 그 외 한수연, 홍지민, 박환희 등도 독립운동가의 후손으로 알려졌죠.

그런데 연예계에도 독립을 위해 싸워오신 독립운동가 후손임에도 알리지 않은 연예인이 있습니다. 집안 어르신의 유명세 덕을 봤다는 이야기를 듣지 않기 위해서 일부로 사실을 알리지 않은 것인데요.

그 대표적인 인물을 바로 배우 윤주빈 입니다. 그는 2012년 ‘신의 퀴즈 시즌3’ 통해 처음 배우로 데뷔해 얼굴을 알리며 ‘THE K2’, ‘미스 함무라비’, ‘날아라 개천용’에 이어 지난해 드라마 ‘스폰서’에서 그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할아버지는 애국지사 윤영석으로 학창 시절부터 고향인 예산에서 월곡독서회와 월진회 등 농촌계몽에도 참여한 바 있습니다.

윤영석 지사에게 이런 영향을 끼친 인물은 바로 형인 윤봉길 의사인데요. 윤봉길 의사는 한인 애국단 소속으로 1932년 4월 훙커우 공원에서 열린 일본 천장절 및 전승 기념식에 폭탄을 투척해 의거에 성공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 중 한 명입니다.

즉, 쉽게 말하자면 윤봉길 의사는 배우 윤주빈의 큰 할아버지로 이러한 사실은 그가 데뷔 후 꽤나 시간이 흘러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윤주빈 배우는 조상과 선조들의 뜻을 기리고자 대한민국 독립과 광복에 관한 다수의 다큐멘터리와 프로그램에 출연했습니다.

KBS2 방송국에서 진행훈 <100년의 봄>에서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 한 몸을 희생한 독립운동가 어르신들에게 후손들의 영상편지가 공개됐는데요.

윤주빈, 박환희, 수연은 하늘에 있는 할아버지에게 친근하게 안부를 물으며 선조들의 용기와 희생 덕분에 그 의지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었고 덕분에 역사가 바뀌었다며 감사 인사를 올렸습니다.

이들 후손의 만남이 더욱 특별하게 느껴졌는데요. 윤봉길 의사 역시 독립운동을 위해 중국으로 망명해 갔던 1931년 상하이에서 임시정부 리더였던 김구 선생을 만났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각자 할아버지의 사진을 품고 촬영했는데요. 배우 윤주빈이 할아버지의 모습이 전 국민에게 다소 익숙한 모습이어서 눈길을 끌었습니다.

윤주빈 배우는 윤봉길 의사의 생전 모습과 많이 닮아서 이들의 사연에 더욱 집중할 수 있었던 시청자들은 편지를 듣는 내내 가슴이 먹먹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는 말이 있죠. 어두웠던 가거에 메이는 것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그 과거가 누군가의 희생이 있었음을 항상 기억해야 합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