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얼굴이 녹아내렸지만 딸을 위해 지하철에서 구걸한 엄마” 가정방문 온 사회복지사에게 봉투를 건네며 꺼낸 ‘이 말’에 복지사는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그 아주머니의 얼굴을 보는 순간
나는 흠칫 놀라고 말았습니다.
얼굴 한쪽은 화상으로 심하게 일그러져 있었고,
코도 두 개의 구멍이 뚫려 있는데
예전에 코가 있었던 자리임을 알 수
있을 정도로 얼굴이 녹아 내렸기 때문입니다.

저는 순간 할 말을 잃고 있다가
내가 온 이유를 생각해 내곤 마음을 
가다듬었습니다,

“안녕하세요.
사회복지과에서 나왔는데요’

“너무 죄송해요.
이런 누추한 곳까지 오시게 해서요.
어서 들어세요”

금방이라도 떨어질듯한 문을 열고
집안으로 들어서자 밥상 하나와
장롱뿐인 방에서 훅하고 이상한 냄새가 끼쳐왔습니다.
그녀는 나를 보더니 어린 딸에게
부엌에 있는 음료수를 내어 오라고 시켰습니다.

“괜찮습니다.
편하게 계세요.
얼굴은 왜 다치셨습니까?”

그 한마디에 그녀의 과거가 줄줄이 
읊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어렸을 때 집에 불이나 다른 식구는 죽고
아버지와 저만 살아남았어요.”

아주머니는 그때 생긴 화상으로
온몸이 흉하게 일그러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 사건 이후로 아버지는 허구한 날
술만 드셨고 절 때렸어요.
아버지 얼굴도 거의
저와 똑같이 흉터 투성이었죠.
저는 도저히 아버지와 살 수 없어서
집을 뛰쳐나왔어요”

그러나 막상 집을 나온 아주머니는
부랑자를 보호하는 시설을 알게 되었고
거기서 몇 년간을 지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거기서 남편을 만나게 되었어요.
이 몸으로 어떻게 결혼했냐고요?
남편은 앞을 못 보는 시각장애인이었어요.
그와 함께 살 때 지금의 딸도 낳았고
그때가 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였죠”

그녀는 그 행복도 잠시, 남편은
딸아이가 태어난 지 얼마 후 시름시름 앓더니
결국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그녀가 할 수 있는 것은
전철역에서 구걸하는 일뿐,
말하는 게 얼마나 힘들었던지
그녀는 눈물을 쏟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어느 의사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무료로 성형 수술을 할 수 있게 되었지만,
여러 번의 수술로도 그녀의 얼굴은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의사 선생님이 무슨 죄가 있나요.
원래 이런 얼굴인데 얼마나 달라지겠어요.”

아주머니는 그 당시 수술만 하면 좋아져 웬만한 일자리는
얻을 수 있을 거라는 희망과는 달리,
몸과 마음에 상처만 입고 절망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부엌을 천천히 돌아보니 라면 하나,
쌀한 톨 있지 않았습니다.
아주머니와 상담을 마치고,

“쌀은 바로 올라올 거고요.
보조금도 나올 테니까 
조금만 기다리세요.”

라고 말하고 막 일어서려는데
그녀가 장롱 깊숙한 곳에서 무언가를 꺼내
내손에 무언가를 건네주셨습니다.

“이게 뭐예요?”

검은 봉지에 들어있어
짤그랑 짤그랑 소리가 나는 것이
무슨 쇳덩이 같기도 했습니다.
봉지를  풀어보니 그 속에는
100원짜리 동전이  하나 가득 들어있더군요.
어리둥절해 있는 나에게 그녀는
잠시 뜸 들이다가 말했습니다.

“혼자 약속한 게 있어서요.
구걸하면서 1000원짜리가 들어오면
생활비로 쓰고, 500원짜리가 들어오면
자꾸 시력을 잃어가는 딸아이 수술비로 저축하고
그리고 100원짜리가 들어오면 
나보다 더 어려운 노인분들을 위해 드리기로요
부디 좋은데 써주세요. 복지사님…”

내가 꼭 가지고 가야 마음이 편하다는
그녀의 말을 뒤로 하고 집에 와서 세어보니
모두 1006개의 동전이 들어 있었습니다.
그 돈을 세는 동안 내 열 손가락은
모두 더러워졌지만 감히 그 거룩한 더러움을
씻어 내지 못하고 그저 그렇게
한밤을 뜬 눈으로 지새우고 말았습니다.

오늘의 사연은 한 사회복지단체의  사회복지사님이 쓰신 사연입니다.

어두운 곳이 주변에 많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면서도 금세 잊고 사는 게 우리의 삶인 것 같은데요. 힘들고 아픈 고통 속에서 남을 돕겠다는 그 생각이며 아름다운 모습이 사연을 접하는 내 자신에게는 무릎을 꿇게 하는 선의에 죄의식 마저 느껴집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