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불이 붙은 모습을 보자마자” 소화기를 들고 뛰어들어 대형 폭발사고를 막은 어린이집 교사의 놀라운 행동

한 어린이집 교사가 도로에서 불이 난 택시를 발견하고 초기 진화에 나서 큰 폭발로 번질 뻔한 대형 사고를 막았습니다.

지난 31일 서울시 중랑구 망우동에서 아이들을 모두 집으로 돌려보낸 뒤 통원버스를 타고 어린이집으로 복귀하던 교사 변지원씨는 한 도로에서 불이 난 택시를 목격했습니다.

자욱한 연기를 뿜는 택시를 보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변씨는 통원버스를 세운 뒤 버스 안에 비치돼 있던 소화기를 들고 불이 난  택시로 향해 달려갔습니다. 

변씨는 자욱한 연기를 마시며 진화에 나섰지만, 소화기 1개로는 역부족이었습니다.  택시가 LPG 차량이었던 탓에 사람들은 겁에 질려 대피하는 분위기였지만 변씨는 “소화기를 빌려달라”며 목청을 높였습니다.

다행히 주변 상인들이 하나둘 나와 변 씨에게 소화기를 건네주었고, 소화기 어러 개를 사용해 화마와 싸우던 중 신고를 받은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화재를 완전히 진압할 수 있었습니다.

공개된 블랙박스에는 교사 변씨가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이번 화재는 기계적 요인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며, 변씨와 주변 상인들이 발 빠르게 대응한 덕분에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변씨는 “쇼화기 7개 정도 쓴 것 같다. 직접 연기를 마시면서 불을 끄는 게 쉽지  않았다”면서 “소방대원들의 노고에 다시 한번 감사하는 마음을  갖게 됐다”라고 덧붙였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