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이상한 문자를 보내시는 시아버지…” 이상한 행동에 치매걸리신 줄 알았는데, 시아버지가 건넨 ‘한마디’에 며느리는 눈물을 펑펑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제게는 핸드폰 두 대가 있습니다.. 한 대는 내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하늘나라에 계신 시어머님 것이죠.

제가 시부모님께 핸드폰을 사드린 건 2년 전, 두 분의 결혼기념일에 커플로 핸드폰을 사드렸습니다.

시부모님께 문자 기능을 알려 드리자 두 분은 며칠 동안 끙끙대시더니 서로 문자도 나누시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올 작년 3월 시어머님이 갑자기 암으로 돌아가셔서 유품 가운데 핸드폰을 제가 보관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한 달 정도 지날 무렵, 아버님이 아파트 경비 일을 보러 나가신 후 ‘띵동’하고 어머님 핸드폰으로 문자메시지가 울렸습니다.

“여보.. 오늘 야간조니까 저녁 어멈이랑 맛있게 드시구려…”

순간 저는 너무 놀랐습니다. 혹시 어머니가 돌아가신 충격으로 치매증상이 온 게 아닐까 하는 불길함이 몰려왔습니다. 그날 밤, 또 문자가 날아왔습니다. 

“여보.. 날 추운데 이불 덮고 잘 자구려.. 사랑하오”

남편과 나는 그 문자를 보며 눈물을 흘렸고 남편은 좀 더 지켜보자고 했습니다. 
아버님은 그 후…

” 김 여사 비 오는데 우산 가지고 마중 가려하는데 몇 시에 갈까요?
아니지.. 내가 미친 것 같소.. 보고 싶네…”

라는 문자를 끝으로 한동안 메시지를 보내시지 않으셨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내 핸드폰으로 문자가 왔습니다. 

“어미야.. 오늘 월급날인데 필요한 거 있니? 있으면 문자 보내거라”

난 뛰는 가슴을 진정시키며  “네~아버님. 동태 2마리만 사오세요” 라고 보냈습니다.

그날 저녁, 우리 식구는 아버님이 사 오신 동태로 매운탕을 끓이고 소주 한 잔과 함께 아버님이 하시는 이야기를 묵묵히 들었습니다.

“아직도… 네 시어미가 문을 열고 들어올 것만 같다..
그냥 네 어머니랑 했던 대로 문자를 보낸 거란다…
그런데 답장이 안 오더라 그제야 네 어머니가 돌아가신게 실감났다…
모두들 내가 이상해진 것 같아 내 눈치 보며 
아무 말 못 하고 있었던 것도 안다…. 미안하다…”

라며 아버님은 하염없이 한참을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그날 이후, 아버님은 어머님 핸드폰으로 다시 문자를 보내지 않으시지만 요즘은 제게 문자를 보내시곤 하십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