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에 웬 돈뭉치가…?” 버려진 쌀통에서 515만원을 발견한 환경미화원의 놀라운 ‘행동’에 모두가 박수갈채를 보냈습니다

강원도 태백시 환경미화원들이 폐기물 수거 과정에서 발견한 현금 515만원의 주인을 찾아 준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많은 사람들에게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환경미화원 안정호 주무관과 김해수,양훈규 환경미화원은 지난 1일 오후 3시 10분쯤 장성동 소재 모 아파트에서 대형폐기물을 수거하다 쌀통을 수거했습니다.

수거한 쌀통을 해체하던 중 봉투 하나를 발견했고 봉투를 열어 본 김 미화원은 돈다발을 발견하며 깜짝 놀랐습니다. 봉투 안에는 총액 515만원이 들어 있었던 것이었죠.

이들은 즉시 대형폐기물 신고 대장을 통해 폐기물을 배출한 A씨에게 연락해 분실 여부를 확인했습니다.  이들은 직접 돈을 돌려주려고 연락했으나 폐기물 배출의뢰자는 돈의 존재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습니다.

결국 환경미화원들은 장성동 소재 태백경찰서에 이 사실을 신고했습니다. 폐기물을 처리를 신고한  사람은 한 할머니의 자식들이었습니다.

할머니는 남편이 살아생전 자녀에게 받은 용돈을 모아놓아 쌀통 한구석에 보관하고 있었던 것 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사실을 모른 자식들은 헌 가구와 쌀통을 처분하기 위해 대형 폐기물 처리를 신고한 것이었죠.

소식을 듣고 경찰서에 찾은 할머니는 “자식들이 준 용돈을 모아 남편이 저축했다가 쌀통 구석에 넣어뒀는데 자식들이 이를 모르고 처분했다”며 ‘환경미화원 덕분에 소중한 돈을 찾게 되어 정말 다행이다. 저세상에서 남편이 도와준 것 같다”라고 눈물을 흘리며 감사함을 전달했습니다.

환경미화원들은 “누구나 이같이 행동했을 것이다”라면서 “앞으로 시민을 위한 청소업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