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미야~ 뱃속 손주, 첫째에게 주면 안되겠니~?” 불임인 형님부부가 안쓰럽다며 제 뱃속 아이를 주라는 시어머니, 잠시후 아주버님의 충격적인 ‘한마디’에 시어머니는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하는데…

저는 결혼하지 15년 차 전업주부입니다. 큰아들은 초등학생 6학년이고, 초등학생 3학년 아들, 딸이 있습니다. 그리고 뱃속에 임신 30개월 차 아기가 축복 속에서 무럭무럭 자라고 있습니다.

남편은 결혼 전부터 아이는 다섯을 키우고 싶다고 했고 저도 유아 교육과를 나오기도 했고 아이들을 좋아하는 편이라 남편 말대로 다섯 낳아 잘 키워보자 했습니다.

이런 저를 기특하다며 저희 시어머니는 저를 딸처럼 잘 챙겨 주셔서 고부갈등은 모르고 살았었어요. 

저희 아주버님이 저희보다 결혼을 늦게 하셔서 10년전에 결혼을 했는데 아직까지 아이가 없습니다. 아가씨는 작년에 결혼을 해서 아이 가지려고 노력 중이고요.

그런데, 얼마 전에 어버이날을 맞아 가족들이 모여 식사를 했는데요. 시어머니가 제 배를 쓱 보더니…  “우리 무정이도 하나만 있었으면 좋을 텐데…”라고 하시더라고요.

저는  “곧 생기겠죠~ 어머니~”  하면서 설거지하러 싱크대로 갔습니다.

그런데 아가씨가 쪼르르 따라오더니  “언니~ 우리 오빠 무정자증이라 애 못 낳아요~”라며 제게 조심스럽게 말하더라고요.

갑자기 그때 시어머니가 불쑥 나오시더니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셨어요.

“그래서 말인데… 뱃속 손주~ 무정이한테 보내면 안 되겠니?”

“예? 어머니.. 그게 무슨 말씀이세요~ 농담이시죠?”

“옛날엔 형제들끼리 자식도 나눠 주면서 우애 좋게 다 그렇게 키웠어… 무정이가 애를 못 낳고 저렇게 있으니까 안쓰럽잖니… 넌 벌써 애가 셋이나 있잖니~뱃속 아이 하나만 무정이한테 보내주면 안 되겠니?”

순간 제가 잘못 들었나 싶었습니다.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자식을 형님부부에게 보내라니요.. 그때 남편이 어머니에게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그게 무슨 소리예요? 엄마 어디 아프세요? “

남편은 화가 나서 아이들을 데리고 집으로 와버렸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어머니에게 전화가 왔어요. 

“애미야~ 뱃속 애기~ 무정한테 주는 거 생각해 봤니”

“어머니… 그 말씀 농담 아니었어요?”

“아들이 둘씩이나 있는데 또 아들이라며… 너한텐 미안하다만 너만 양보하면 모든 게 좋아져~”

“죄송해요.. 어머니.. 이런 얘기 계속하실 거면 전화 끊을 게요”

그렇게 전화를 끊자 시어머니와 아가씨가 저희 집에 왔습니다. 

“애미야~ 정말 안 되겠니?”

“죄송해요. 어머니.. 제 배가 아파 낳은 아인데.. 어떻게 보내요?”

“언니~ 엄마 소원한번 들어줘요~”

“그래~ 내가 살면 얼마나 살겠니. 너무 섭섭하게 그러지 마~넌 또 하나 낳아서 키우면 되잖니~ 마침 이번에도 아들이잖아~애 낳으면 무정이 한테 호적 올려주자~ 응?”

“어머니! 그럼 어머니가 낳아서 주세요! 저한테 이러시지 마시고요! “

“언니! 엄마한테 너무 하시네요! 엄마도 어렵게 말하는 거예요. 애도 많은데.. 큰 오빠한테 보내면 얼마나 애지중지 잘 키워 주겠어요?!. “

아가씨의 어이없는 말을 듣자 배가 갑자기 뭉치기 시작했어요.

“아.. 아.. 배야…”

“애..애미야. 괜찮니?”

그때 남편한테 전화가 왔습니다. 그래서 저는 안방으로 들어가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남편은 형한테 말해야겠다며 걱정하지 말고 어머니 가시라고 하고 집에 쉬고 있으라고 하더군요.

저는 안방에서 뭉친 배가 풀릴 때까지 누워 있었습니다. 그때 아주버님이  집에 오셨습니다.

“엄마! 여기서 뭐하세요?!”

“아니.. 난 너 생각해서 애 낳으면 너한테 주는 게 어떠냐고 했더니 저러는구나”

“미쳤어요? 말이 되는 소릴 하세요!”

“오빠! 엄마한테 너무 심하잖아”

“임신부한테 이게 다 무슨 짓이냐고?! 이러지 말고 빨리 집에 가세요! 그리고 저 입양할 거예요! 아이 둘 입양해서 키우기로 했어요!”

“아니 얘 봐라? 집안에 사내아이가 이렇게 많은데, 왜 남의 애를 데려다 키워? 애미만 눈 한번 딱 감고 낳아서 주면 되지! “

“그래~ 엄마 말이 맞아~ 오빠.. 이왕 키울 거면 언니가 애 주면 되지~ 아들도 많은데!”

“그럼~ 니가 낳아서 나 줄래? 애 갖고 싶어서 보약까지 먹고 있잖아! 니가 낳아서 나 주면 되겠네?”

“오빠! 미쳤어? 왜 내가 오빠 애를 낳아줘!”

“너도 싫잖아! 그러면서 왜 애를 낳아 달래?! 애가 물건이야?”

하면서 아주버님은 불같이 화를 내셨고 모두 쫓아내 주었답니다. 그 후로 시어머니는 아이 얘기는 꺼내지도 않더라고요. 순간순간 시어머니 말이 생각나서 화가 나는데 태교에 안 좋으니 참으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