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대신 축의금 13,000원을 건넨 제수씨…” 내 결혼식날, 가장 소중한 친구 대신 친구의 아내에게 축의금 13000원과 ‘편지’를 건네받자 난 그만 눈물이 주체없이 쏟아지고 말았습니다.

약 10여 년 전, 나의 결혼식에 절친한 친구가 결혼식이 끝나도록 오지 않아 기다리고 있었는데  아기를 등에 업은 친구의 아내가 대신 왔습니다.

“고속도로가 너무 막혀서 여덟 시간이 넘게 걸렸어요.
어쩌나.. 예식이 다 끝나버렸네.. 죄송해요”

숨을 몰아쉬는 친구 아내의 이마는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혀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애 아빠는 못 왔어요.. 죄송해요…
대신 이 편지를 전해드리라고 했어요”

친구의 아내는 눈물을 글썽이며 축의금 13,000원과 함께 편지 한 통을 건네주었습니다. 친구가 보낸 편지에는…

“친구야! 나 대신 아내가 간다.
가난한 내 아내의 눈동자에 
내 모습도 함께 담아 보낸다.

하루를 벌어야지 하루를 먹고 사는
리어카  사과 장사가 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용서해다오.

사과를 팔지 않으면 아기가 오늘 밤 분유를 굶어야 한단다.
어제는 아침부터 밤 12시까지 사과를 팔았다.

온종일 추위와 싸운 돈이 13000원이 전부다.
하지만 난 슬프지 않아
비록 지금 눈물을 글썽이며
이 편지를 쓰고 있지만,
마음만은 너무 기쁘다.

개밥그릇에 떠있는 별이 돈 보다 
아름다운 거라고 울먹이던 네 얼굴이
내 가슴을 파고들었다.

아내 손에 사과 한 봉지를 돌려보낸다.

지난밤 노란 백열등 아래서 제일로
예쁜 놈들만 골라냈다.
신혼여행 가서 먹어라.

친구야 이 좋은 날…
너와 함께 할 수 없음을
마음 아파해다오…

나는 언제나 너와 함께 있다.

너를 가장 아끼는 친구가”

편지와 함께 들어있는 만 원짜리 한 장과 천 원짜리 세장… 

뇌성마비로 몸이 많이 불편하던 친구가 거리에 서서 한겨울 추위와 바꾼 돈을 바라보고 있는데 눈물이 터질 것만 같았습니다. 

나는 겸연쩍게 웃으며 사과 하나를 꺼냈습니다. 씻지도 않은 사과를 우적우적 먹는데… 자꾸만 눈물이 나왔습니다.  

다 떨어진 신발을 신은 친구 아내가 마음 아파할 텐데… 멀리서도 나를 보고 있을 친구가 가슴 아파할까 봐 나는 이를 사려 물었습니다.

하지만 참아도 참아도 터져 나오는 울음은 어쩔 수 없었나 봅니다. 참으면 참을수록 더 큰소리로 울음이 터져 나왔습니다.

그날 나는 사람들 오가는 예식장 로비 한가운데 서서 어깨를 출렁거리며 눈물을 펑펑 흘리고 말았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