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팔이 없어도 효도할 수 있어요” 두 팔 대신 두 다리로 생계를 일궈나가며 치매 노모를 지극정성으로 돌보는 효자 아들의 ‘사연’이 알려지자 모두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두 팔을 잃고도 나이 든 구순의 노모를 극진히 모시며 살아가는 한 남성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 쓰촨성 층칭시의 한 농천 마을에 사는 천싱인씨(남 50대)는 장애를 갖고 있습니다.

천 씨는 7살 무렵, 고압의 전기 기구를 잘못 만져 감전으로 인해 양팔 모두를 잃었습니다. 그런데 그 불행은 끝나지 않았습니다.

20세에는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22세에는 형님이 세상을 떠나버렸습니다. 알츠하이머 치매를 앓고 계신 어머니(90)를 돌보는 것은 그의 몫이 되어버린 것이죠.

천 씨는 어머니의 부담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서 손 대신 발과 입으로 불 지피는 법, 요리 재료를 손질하는 법을 스스로 익혔습니다.

그는 14살 때부터 옥수수 속대를 벗겨내기도 하고 텃밭에 씨앗을 뿌리고, 바구니 엮는 법도 배우며 집안  생계유지를 도왔다고 합니다.

또한 천씨는 좌절하지 않고 농장 일도 도맡아 성실히 일했습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양 24마리와  닭 4마리 등 다소 작지만 자신만의 농장을 이루며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런데 천 씨에게 걱정이 하나 있다고 하는데요. 최근 노모의 건강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몸을 움직이기는커녕 침대에서 꼼짝할 수 없는 상태가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자 천 씨는 어머니를 위해 입에 수저를 물고 밥을 떠 먹여드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손 대신 입으로 숟가락을 들다 보니 바르르 떨며 어머니에게 간신히 음식을 넣어드린다고 합니다.

그의 왼 발들에는 큰 식칼 자국이 있습니다. 어머니가 몸이 나빠져 병약해지신 후 음식 수발을 들기 위해 오른발로 큰 식칼을 움켜쥐는 법을 익히다가 발에 꽂혀 생긴 상처라고 합니다.

현재 그는 가지와 고추를 큰 칼로 썰어 요리도 그럴듯하게 해내며 30분이면 한 상차림이 완성됩니다. 천 씨는 어머니가 90세 생일이 되던 지난해 누구보다 성대한 잔치상도 차려드렸다고 하는데요. 

그는 “테이블이 45개나 됐어요. 마을 어르신들 모두 오셔서 축하해주셨고 어머니도 기뻐하셨어요”라며 웃음을 지었습니다. 

일부 마을 사람들은 천 씨에게 도시로 떠날 것을 권했다고 합니다. 양 팔이 없는 첸 총은 농사일을 하기가 매우 힘들고 차라리 도시에서 구걸을 하는 것이 수입이 더 낫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천 씨는 도시로 갈 생각이 없었습니다.그는  “내가 좋은 손을 가지지 못했지만, 여전히 좋은 다리를 가진 이상 그런 돈은 벌 수 없다”며 “마을에 남아 농사일을 하고 사랑하는 어머니를 보살피는 게 좋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는 매년마다 겨울이 오면 양말 신는 것이 너무 힘들어 일 년 내내 맨 발로 지내야만 합니다. 그래서 발가락들은 전부 동상에 걸린다고 하는데요.

그는 매년 겨울이 오면 양말 신는 것이 너무 힘들어 일 년 내내 맨 발로 지내야만 합니다. 그래서 발가락들은 전부 동상에 걸린다고 하는데요.

이 안타까운 천 씨의 사연은  언론을 통해 중국 정역에 퍼지면서 그의 효심에 감동받은 네티즌들은 모자를 위해 먹을거리나 생필품 등을 보냈습니다.

천 씨는 언론과 인터뷰에서 “비록 손은 없지만, 저에게 여전히  건강하고 두 다리가 있기 때문에 효도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