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돼요. 지금 당장 생수통 올려주세요. ” 엘베 고장난 아파트 15층에 생수통 들고 배달한 택배기사는 고객의 쪽지를 본 순간, 눈물을 왈칵 쏟아내고 말았습니다.

요즘 빠른 배달 서비스로 인하여 배달 관련 노동자들의 엄무부담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또한 , 많은 업무량에 더해 배달 노동자에게 갑질하는 고객도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죠.

충남 천안에서 경기도 평택을 오가며 생수 배달을 하는 택배기사 이대영 씨는 최근 고객의 편지 한 통을 받았습니다. 그 내용이 너무 감동적이고 뭉클해서 아직까지 잊히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내용일까요.

이런 와중에 배달 노동자의 고충을 위로한 고객의 사연이 공개되었는데, 사연의 주인공은 그 내용이 너무 감동적이고 뭉클해서 아직까지 잊혀지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내용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생수를 배달하는 40대 배달기사 이 씨는 하루에도 몇 백개의 생수통을 고객의 집으로 안전하게 나르고 있습니다.

특히 무더운 여름날에는 생수 주문량이 더욱 증가하여 밥 먹을 시간조차 없을 만큼 정신없이 바쁜데요.

비와 태풍이 몰아치던 어느 날, 이 씨는 아파트 15층으로 배달이 예정돼 있었는데, 갑자기 전기 점검이 시작돼 엘리베이터가 작동하지 않았던 때였습니다 

이 씨는 해당 고객에게 점검이 끝난 뒤 배송해도 되겠냐고 정중하게  물었지만, 고객은


“아뇨, 지금 올려주세요. 지금”

이라며 말했죠. 이 씨는 이 고객의 말 한마디 때문에 생수통을 들고 15층 계단을 걸어 올라가야 했습니다.

몸도 마음도 힘들었지만 이 씨는 마냥 힘들어할 새가 없었습니다. 또 다른 배달을 해야 했기 때문이죠.

15층까지 힘겨운 생수 배달을 끝낸 그는 또 다른 생수를 다른 아파트에 있는 가정에 배송했습니다. 다행히 그곳의 엘리베이터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렇게 모든 생수통을 배달하고 떠나는 이 씨의 눈에 쇼핑백 하나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 쇼핑백 안에는 이 씨를 위한 샌드위치와 우유가 들어있었고 그리고 ‘손편지’ 하나가 담겨 있었습니다.

“태풍 오는 날 상품을 주분해 죄송합니다. 직접 만든 샌드위치와 우유를 함께 놓아둡니다. 저의 작은 정성입니다. 항상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파이팅 하세요.”

편지 내용은 배달시켜서 죄송하다는 제목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편지였습니다,. 편지를 읽는 순간 이 씨는 울컥하는 마음과 함께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씨는 순간 가슴이 뭉클했다고 합니다. 자신의  노고를 인정해 준 고객에게 감사함을 느낀 것인데요. 자신의 일이 헛된 일이 아니라는 생각에 많은 사람에게 고마움을 받는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고 합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언택트 시대가 도래하면서 택배 기사, 음식 배달 기사의 업무량은 과거에 비해 약 30% 늘어났다고 합니다.  

과로사로 인한 사망 사례도 올해만 벌써 7명, 앞으로도 또 발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이는 상황이죠.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 서로서로 배려한다면 조금은 버틸 수 있지 않을까요?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