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불이 붙어 비틀거시더니…” 노숙자 옷깃에 불이 붙어 몸이 타들어가기 직전, 현장을 목격한 한 시민의 놀라운 ‘행동’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하는데…

추위를 피하기 위해 박스에 불을 피우다 불씨가 옷에 옮겨 붙은 50대 노숙인이 지나가던 시민들의 도움으로 목숨을 구한 한 시민의 행동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광주 남부소방소에 따르면 주월1동 주민센터 인근에서 노숙자 A(50)씨는 추위를 피하기 위해 종이상자에 불을 지폈지만, 순간 불씨가 자신의 옷에 옮겨 붙었습니다.

A 씨는 노숙을 하다가 추위를 피하기 위해 부탄가스 토치를 켰다가 화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황한 A씨는 불을 꺼보려 했지만, 불길은 더욱 거세져만 갔고 불에 휩싸인 A 씨는 비틀거리며 도와달라고 소리쳤습니다.

이때, 바로 옆  도로에서 차를 타고 지나가던  김보건(30)씨가  A 씨를 목격하자마자 곧바로 차를 세웠다고 하는데요. 동승자 여자친구 이선아 씨는 차량에서 담요를 꺼내 A 씨를 휩싸이고 있던 불길을 잡아내기 시작했습니다.

때마침 지나가던 행인 1명도 불길을 잡는데 손을 보탰고 A씨의 목숨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김 씨는 곧바로 119에 신고하였고  A씨는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하는데요. 큰 불길에 휩싸였던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던 것에 비해 다행히 A 씨는 2도 화상만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렇게 상황은 정리 되었으며 시민영웅 김보건 씨와 이선아 씨의 기지 덕분에 소중한 샘영이 목숨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김씨는 “저희가 발견하지 못했다면 어땠을지 아찔하다”며 “위험천만한 상황에 있던 분을 도울 수 있어서 뿌듯하다”라고 전했습니다. 김 씨는 소방서장 표창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세상이 팍팍하게 변했다고 하지만, 이런 따뜻한 소식은 국민들의 마음에 훈훈함을 줍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