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들아, 음료수는 사주지 못해서 미안해…” 하루종일 배달 투잡뛰며 힘들게 번 돈으로 고아원 아이들을 위해 치킨 200개 들고 달려간 배달 기사의 ‘사연’이 알려지자 모두가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배달 아르바이트를 해 보육원에 치킨 200조각을 선물했다는 네티즌 사연이 커뮤니티에 전해져 훈훈함을 안기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커뮤니티에 A 씨는  “알바비로 보육원에 치킨 220조각 쏨”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기부 소식을 전했습니다. 그는 본업을 퇴근하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배달일을 했습니다.

배달한 지 얼마 안 됐지만 급한 거 메꾸고 나면 배달비 기부를 해야겠다고 항상 생각해 왔었습니다. 하지만 힘들게 번 돈이기에 이런 생각을 실천으로 옮기기에는 쉽지 않았다고 전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꼭 실천으로 옮기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브랜드 치킨으로 여러 마리 시켜주고 싶었지만 형편이 넉넉하지 못해 정해진 금액 내에서 구입할 수밖에 없어 1+1 조각 행사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A 씨는 치킨을 직접 가지러 간 매장이 정신없는 와중에 너무 많이 시켜 괜스레 눈치가 보였다고 하는데요. 상황을 모르는 직원분은 주문 내역을 보고 헛웃음을 짓기도 했습니다.

당시 A씨는 보육원 두 곳에 보낼 양으로 치킨 220조각을 구매했고 이어 보육원 아이들의 간식 시간을 미리 알아본 뒤, 늦지 않게 도착하기 위해 두 손 가득 치킨을 들고 택시에 올랐습니다.

한곳은한 곳은 매장 배달이 가능했지만, 다른 한 곳은  보육원이 외진 곳에 있어 배달 불가 지역이라  직접 배달에 나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는 처음부터 택시타고 갈 생각이었지만 이렇게 양이 많고 무거울 줄 몰랐다고 하는데요. 그가 보육원에 기부한다는 사실을 알자 지나가던 할머니가 함께 치킨을 택시에 실어주었고 택시 기사는 진동하는 치킨 냄새를 양해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뜻을 전했습니다. 

이윽고 보육원에 무사히 도착한 그는 직원의 도움으로 치킨 기부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그는 “여유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같이 드시고, 음료가 없어 죄송하다”라고 전하고 집에 돌아왔는데요.

이후 직원분께 잘 먹었다고 연락이와 뿌듯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나도 몇 조각 사서 집에 와 먹고 야간에 다시 돈 벌러 배달 나갔다”며  “맛있게 먹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 나중에 형이 배달 더해서 한 번 더 놀러 갈게”라고 글을 적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