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의사라지만 어떻게 가래를 입으로…” 폐암으로 가래가 심하게 끓는 아버지에게 빨대 꽂고 입으로 빼낸 여의사, 아버지 임종 후 감사인사 드리려는데 잠시후 알게된 여의사에 정체에 난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저희 아버지는 초등학교 교사셨습니다. 평생 교감이나 교장자리도 마다하고 아이들 앞에서 교편을 잡으셨죠.

하루 종일 재잘대는 아이들과 함께 하는 것이 아버지에게는 더 없는 행복이었다고 합니다.

정년퇴임을 하신 후, 아버지는 학생들이 그리운지 저녁이면 앨범을 펼쳐 들고 30년 전 처음 만났던 학생들 얘기부터 그리운 옛 이야기를 들려 주시곤 하셨습니다.

“이 아이는 정말 말썽꾸러기였지… 하루라도 안 싸울 날이 없었단다. 그래도 심성은 착하고 붙임성도 좋아서 나만 보면 떡볶이 사달라며 날마다 조르곤 했었지”

“유진이는 참 의젓하고 밝은 아이였다. 아프신 홀어머니와 힘들게 살면서도 늘 웃음을 잃지 않았지. 아프신 어머니 때문에 늘 의사가 되겠다고 말하곤 했었단다. 내가 가끔 집에 찾아가서 유진이 몰래 고기며 쌀이며 사다 놓곤 했었는데…”

줄줄이 이어지는 추억담은 늘 우리 자식들 마음을 촉촉이 적시곤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침 산책을 다녀오시던 아버지가 쓰러졌다. 폐암 말기….

“한 평생 칠판에다 쓰고 닦고 하시더니 폐암이 되셨구나.”

희망이 없다는 의사들의 말을 뒤고 하고 우리는 아버지를 집으로 모셔와 할 수 있는 치료를 계속했습니다.

종종 아버지 제자들이 소식을 듣고 찾아오곤 했습니다. 그럼 아버진 또 한참을 옛 추억에 잠겨 이야기를 나누곤 했었죠.

그때 만큼은 아버지 얼굴에도 생기가 돌았습니다. 그러나 아버지 병세는 날이 갈수록 나빠져만 갔습니다.

기침 때문에 잠을 못 이루시는 날들이 잦아지고, 가래 끓는 소리도 거칠어지셨습니다. 마침내 대화를 나주지 못할 정도로 병세가 나빠졌습니다..

그때 마침, 진료 받던 병원에서 의사 한 명을 보내주었습니다. 20대 후반의 여의사였는데 가래가 끌면 젖은 거즈로 손가락을 넣어 가래를 꺼내주곤 하면서 가족 만큼이나 지극정성으로 보살펴 주었다.

여의사가 오는 날이면 아버지도 유난히 표정이 밝아지곤 했습니다. 한번은 아버지가 기침이 무척이나 심해져 얼굴은 핏발로 벌게지고, 목은 가래가 들끓어 숨쉬기조차 답답해 하시자, 손으로 가래를 꺼내던 의사는 난데없이 음료수 빨대를 가져오라고 했습니다.

대체 빨대로 무엇을 하려나 하고 의아해하며 가져다주자 그녀는 빨대 한 끝을 아버지 목구멍에 넣고 한 끝은 자기가 물고 가래를 입으로 빨아내고 있었습니다. 가히 충격적이었습니다.

자식들도 감히 못하는 일을 젊은 여의사가 하고 있었습니다. 폐암 환자였기 때문에 가래에서 악취가 심했는데 그러나 여의사는 개의치 않는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빨아내기를 몇 십분 정도 하자, 가래 끓는 소리가 잠잠해지고 아버지 얼굴에 화색이 돌았습니다.

몇 달 후, 아버지는 세상을 떠났다. 장례를 치르고, 나는 고맙다는 인사를 하기 위해 병원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네?… 의사 보내드린 적 없는데요?”

“분명히 병원에서 왔다고 했는데요?”

“의사 분 성함이 어떻게 되나요?”

“…”

“아무튼 저희 쪽에서는 의사를 보내드린 적이 없습니다.”

여의사의 이름도 몰랐던 나는 헛걸음만 한 채 아쉬운 발걸음을 돌려야 했습니다. 얼마 후, 외국에서 한 통의 편지가 날아왔습니다.

돌아가신 아버지께 온 편지였습니다.

“선생님, 저 유진이에요. 선생님이 참 예뻐해 주시던 유진이요…

가끔 저희 집에 쌀이며 반찬이며 놓고 가셨던 거 저 다 알고 있었어요. 그때는 자존심이 상해서 차마 고맙다는 말씀도 드리지 못했지만… 그 못난 제자가 의사가 됐어요.

이 소식을 알면 제일 기뻐하실 선생님을 수소문해 찾았을 때, 많이 아프시다는 걸 알았어요.침상에 누워 계신 선생님을 뵈었을 때 의사 가운을 입은 저를 보며 비록 말은 못하셨지만

‘어서 오렴’하고 반겨 주시듯 제 손을 꼭 잡아주신 선생님… 저 알아보신 거 맞죠?

언젠가 제 꿈이 의사라고 하자, 선생님은 ‘유진이는 사람의 몸 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고쳐주는 훌륭한 의사가 될 거야’ 하셨죠. 그 말씀 지키려고요…

이곳, 아프리카 오지에서 환자들의 몸 뿐만 아니라 마음도 치유해주는 의사가 되고 싶어요.

선생님도 저를 위해 기도해 주실 거죠? 사랑합니다, 선생님.”

나는 머나먼 아프리카에서 날아온 그 여의사의 편지를 아버지 묘소에 고이 놓아드렸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