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일본 생방송에서 예외없이 한국인도 무조건 기모노 입고 출연하라는 요구를 거절하고 몰래 숨겨간 한복입고 등장한 한국 연예인

배우 이정현이 90년대 일본에서 활동할 당시 한복을 입고 출연한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방송국 측은 기모노를 입으라고 요구했지만, 이정현은 한복을 고집하고 생방송에 나섰습니다.

SBS ‘집사부일체’에서 이정현은 자신의 집을 소개하면서 NHK ‘홍백가합전’ 트로피를 보여주었습니다.  

SBS-집사부일체

이 트로피는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연말 가요 프로그램으로, 일본 가수들의 꿈의 무대로 알려져 있는데요

이정현은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기 전에 일본 방송국 측으로부터 새해니까 무조건 모든 참가들에게 기모노를 입으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SBS-집사부일체

그러나 그녀는 기모노를 입는 것을 거부하고, 몰래 한복을 준비해서 생방송에 참여했습니다.

이정현은 “기모노를 입고 나가긴 싫었다. 내겐 작은 반항이었다”라며 “한복은 여성들의 몸 체형을 보완해주고 아름다움을 살릴 수 있는 의상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복을 꼭 입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정현의 한복 입은 모습은 일본에서 큰 화제가 되었는데요. 일본 방송 관계좌들과 시청자들은 분노가 아닌 찬사와 호평이 쏟아졌습니다. 

일부 방송국에서는 한복에 대한 특집 방송도 제작되었는데요. 이정현은 당시 일본에서 활동 정지를 각오하고 나갔지만, 오히려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정현은 현재까지도 일본에서 인기 있는 한류 스타로 손꼽이고  있는데요. 이정현은 영화 ‘군함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오말년 역을 맡아 강인한 조선 여인의 모습을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던 바가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