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추인 내가 창피할까봐 아들과 마주쳐도 모른척했더니… ” 도시락을 두고간 아들 학교에 몰래 찾아갔는데, 운동장에서 마주친 아들이 건넨 ‘한마디’에 엄마는 눈물을 참을수가 없었습니다.

꼽추였던 여자와 꼽추였던 남자는
서로 사랑하여 결혼을 하였고
아이를 가졌습니다.

그 부부는 내심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 아이가 혹시나 부모의 유전을 받아
꼽추가 되지 않을는지…

그러나 부부의 걱정과는 달리
무척 건강한 아이가 태어났죠.
꼽추 엄마는 아이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폈고,
아이도 엄마를 잘 따르며 건강하게 자라왔습니다.

그 아이는 초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아이를 학교에 보내게 된 엄마는
다시 걱정이 되었습니다.
아이가 철이 들어감에 따라
엄마를 외면할까 봐…

혹여나 엄마가 꼽추인 것에
놀림을 받지 않을지 걱정되어
그런 아이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
엄마는 아이가 다니는 초등학교에 입항한 후부터
단 한번도 학교에 찾아가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이가 도시락을 놓고
학교를 가게 되었습니다.
엄마는 고민하기 시작했죠.

이 도시락을 학교로
갖다 주는 게 나은지…
도시락을 갖다 주면
아이가 무척 창피해 할 텐데..
그렇다고 갖다 주지 않으면
점심을 굶게 될 텐데..

이런저런 고민 끝에
학교에 살짝 갖다 주기로 했습니다.
아이와 아이의 친구들이 볼까 봐
몰래 수업시간 중에 학교로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난생처음 보는 아이의 학교,
순간 엄마는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교문으로 들어서는데
웬 아이들이 잔뜩 모여 있었습니다.
어느 반의 체육시간이었나 봅니다.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엄마의 아들이 보였습니다.
아이의 반의 체육시간이었던 것입니다.

엄마는 순간 당황했고
학교를 급히 빠져나가려 했습니다.

아이가 볼까 봐서…
친구들이 볼까 봐서…

서러운 맘을 감추지 못하고
힘든 몸을 이끈 채 조심조심 뛰었습니다.
근데 저 멀리서 아이가 엄마를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눈이 마주쳤습니다.
엄마는 놀라며 더욱 빠른 발걸음으로
교문을 빠져나가려 하였습니다.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아이가 교문 쪽을 바라보며
손으로 입을 모으고 소리쳤습니다.

“엄마!!! 엄마!!! 엄마!!!”

꼽추 엄마의 눈에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어머니의 사랑은 그 깊이가 한이 없습니다. 어머니라는 이름이 붙는 순간 오직 자식만을 위한 삶이었기에 당신의 삶은 없었습니다.


당신을 세상에서 가장 귀한 보석으로 생각하는 게 바로 당신의 어머니입니다. 어머니… 당신의 인생은 없습니다.

오직 자식밖에 모르시고 한평생 자식 잘되기만을 바라시며 온갖 시련 다 참으시고 묵묵히 살아오신 당신…

그 고귀한 뜻을 깨달았을 쯤엔 당신은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그걸 왜… 이제야 앗는지 원망스럽습니다.

어머니 나의 어머니 그립고 보고 싶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