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은 돈이지만 나보다 더 어려운 사람에게 써주구려…” 낮에는 야채팔고 저녁에는 폐지팔아 모은 돈을 기부한 80대 할머니, 직원에게 건넨 ‘이 말’에 모두가 눈물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김해시 삼안동에 사는 김춘련 할머니는 독거노인들을 위해 낮에는 야채 장사, 밤에는 폐지 주워 모은 돈을 삼안동행정복지센터에 기부했습니다.

할머니는 복지담당 공무원을 찾은 뒤 허리춤에서 흰 봉투를 하나 꺼내놓았습니다. 봉투 속에는 5만원 지폐 1장과 1만원권 지폐 5장이 들어있었는데요.

할머니는 봉토를 전달하며 “작은 돈이지만 어려운 독거노인을 위해 사용해 달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이 돈은 몸도 불편한 할머니가 1시간 30분이 넘는 시장을 오거나 채소를 팔아 모은 것입니다.

김 할머니는 어릴 적부터 돈을 모아 기부하는 것이 꿈이었다고 합니다. 오히려 누군가의 돌봄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할머니는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상에서 야채를 팔며 할머니는 야채를 팔아 한 푼 두 푼 모은 돈을 기부해 왔습니다..

김 할머니는 젊은 시절, 어려운 형편에 5남매를 힘들게 키워 가난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선행을 한 것입니다.

할머니는 “주위에 가족 없이 혼자 사는 독거노인을 보면 마음이 너무 아프다. 그런 분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며” 자신의 돈을 독거노인들에게 전달해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심지어 할머니의 선행은 처음이 아니었습니다.  몇 년 전,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는 친구를 위해 채소와 폐지 팔아 모은 돈 20만원을 친구 병원비에 보태 준 적도 있습니다.

김 할머니는 “내가 언제까지 장사를 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할 수 있는 한 50만원이고,100만원 이고 사화에 환원을 하고 싶다”며 뜻을 밝혔습니다.

김 할머니의 따뜻한 기부는 많은 사람들의 감동과 찬사를 받았는데요. 삼안동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김 할머니의 기부는 적은 금액이지만 큰 의미가 있다”며 “김 할머니의 나눔 정신을 본받아 우리 동네에 따뜻한 마음이 넘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