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간 아들 면회 오다가 소매치기당한 시각장애 어머니…” 뒤늦게 상한 김밥과 초췌한 모습으로 아들과 마주했고, 이를 알게된 부대원들의 ‘행동’에 아들은 심장터지도록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쉰내가 날 만큼 상한 김밥을 먹고도 세상에서 가장 맛있다고 하는 아들이 있습니다. 상한 김밥이 맛있다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하지만 이 남성에겐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이 사연은 한 남자의 군복무 시절 겪었단 일화입니다. 의무경찰로 입대하게 된 이 남성은 장애를 앓는 부모님이 있습니다. 그런 부모님을 뒤로하고 군입대를 해야 한다는 생각에 그는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하지만 그는 국민으로서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생각에 입대했고 훈련소에서 한 달의 생활을 거쳐ㅑ경찰학교로 넘어와 교육을 받고 있었습니다.

그는 그렇게 어머니와의 면회만을 기다리며 힘든 훈련소 생활을 버텨왔습니다. 그렇게 기다리고 기다리던 면회 날, 그는 새벽같이 일어나 군복을 다리고 군화에 반짝이도록 광을 내며 어머니를 기다렸습니다.

어느덧 면회할 시간이 다가왔지만 이상하게도 면회 오시겠다던 어머니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결국 면회 시간이 끝나버렸고 무슨 영문인지 알 수는 없지만 엄마는 면회장에 오시지 않으셨습니다.

아들은 연락도 오지 않는 어머니를 생각하며 서러운 마음에 눈물을 흘리며 밤을 지새웠습니다.

다음날 아침이 되자 교관은 남성을 급히 찾았습니다. 교관은 남성의 어머니가 갑작스레 찾아왔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습니다.  아들은 혹여나 어머니가 날짜를 착각한 건 아닐까 갖가지 생각에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면회장을  찾아갔습니다.

잠시후 면회장에서 엄마를 만나게 된 아들은 엄마의 얼굴을 보자마자 눈물부터 흘렸습니다.

엄마는 반가움도 잠시 아들을 먹이려고 손수 싸 오신 김밥을 부랴부랴 꺼내서 어서 먹으라고 챙겨주셨습니다. 김밥을 먹으려는 순간 어디에선가 코를 지르는 듯한 냄새가 났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엄마가 자신을 김밥을 싸 오신 정성을 생각해 아무 말 없이 김밥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알고 보니 김밥은 전부 쉬어버린 것이었습니다.

한참 상한 김밥을 먹고 있는데 엄마가 면회 오는 길에 소매치기를 당하는 바람에 늦었다고 말씀하시는 것이었습니다. 차비는 물론 비상금까지 모두 잃어버린 상태였습니다.

어머니는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싶었지만 장애가 있던 탓이 의사소통이 어려웠습니다. 결국 어머니는 이틀 동안 쉬지 않고 경찰학교까지 걸어가기 위해 돈이 없는 상태로 어렵게 길을 물어가며 아들이 있는 곳까지 오시게 되었습니다.

아들은 어머니의 이야기를 들으며 내내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자신을 생각하는 어머니의 마음을 깊게 헤어리게 된 것이죠.

그리고 그는 쉬어버린 김밥을 먹으며 “어머니가 만든 음식이  최고예요. 정말 맛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어머니는 김밥이 상한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그저 맛있게 먹고 있는 아들을 바라보며 흐뭇하게 미소 짓고 있었습니다. 

이후 이 사실이 부대에 알려지면서 더욱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교관은 이 안타까운 사정을 고려해  아들과 어머니와 하룻밤을 지낼 수 있도록 배려해 줬습니다.

놀라운 일은 다음날에도 일어났습니다. 어머니가 소매치기를 당해 경찰학교까지 걸어오셨다는 사실을 알게 된 교관, 조교, 동기들은 십시일반 돈을 모아 차비를 마련해 준 것입니다.

그렇게 모인 돈은 약 300만 원이 넘었다고 합니다. 아들은 자신을 배려하고 챙겨준 교관과 동기들에게 고마움을 잊지 못한다고 전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