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 노인에게 무료로 밥 차려주던 우리 엄마…” 향년 65세, 뇌사상태에 빠진 엄마가 마지막 순간까지 3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떠나셨습니다.

독거노인들에게 무료로 밥을 주고 봉사활동을 하던 60대 여성 최중순 씨가 갑자기 쓰러져 뇌사 상태가 되었습니다. 

가족들은 슬픔을 이겨내고 엄마의 마지막 의지대로 장기를 기증을 결정했고 그 결과 3명의 생명이 살아났습니다.

이런 감동적인 일화가 전주에서 벌어졌습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27일 전주 출신의 최종순(65) 씨가 19일 전북대병원에서 뇌사 장기 기증으로 3명에게 새 생명을 선사하고 하늘나라로 갔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는 지난 3월 자택에서 식사하던 중 갑자기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뇌사 판정을 받았습니다. 가족들은 엄마의 회복을 바라면서도 점차 악화되는 상황을 보고 더는 고생시킬 수 없어 고통스러운 결정이지만 기증을 결심했습니다. 

최 씨는 평소 사람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하는 밝고 쾌활한 성격이었습니다. 가족들에게도 사랑과 헌신을 아끼지 않았고 그녀의 따뜻한 마음은 가족들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에게도 넘쳐났습니다..

특히 최 씨는 독거노인들에게 관심과 도움을 아낌없이 주었습니다. 독거노인들에게 무료로 밥을 차려주고 배달해주는 일을 했습니다.

또한 독거노인들과 함께 대화하고 위로해주는 등 정성스런 봉사활동도 열심히 해왔습니다. 최 씨의 아들 조세웅(35) 씨는 “엄마는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했고, 힘든 사람을 보면 먼저 도와주려고 했다”며 “독거노인들에게 밥을 주는 것은 엄마의 소소한 취미였다”고 말했습니다.

조 씨는 “엄마가 뇌사 상태가 되었을 때 가족들은 모두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며 “하지만 엄마가 평소 장기 기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셨던 것을 알고, 엄마의 마지막 의지를 존중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가족들 다들 건강하고 아이들도 예쁘게 잘 키울 테니 걱정하지 마시고 하늘나라에서 행복하세요”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습니다.

최 씨의 장기 기증으로 3명의 생명이 살아났습니다. 최 씨의 심장은 40대 남성에게, 간은 50대 여성에게, 콩팥은 30대 남성과 40대 여성에게 각각 이식되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장기 이식을 기다리던 환자들이었죠.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문인성 원장은 “사랑하는 가족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이를 살리기 위한 결심은 어렵고도 대단한 일”이라며 “슬픔 속에서도 최종순 님이 나눈 생명과 희망이 선한 영향력이 되어 많은 분에게 기억되고 사랑받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최 씨는 지상에서도 천사였고, 하늘에서도 천사가 되었습니다. 그녀의 따뜻한 마음과 무한한 사랑이 영원히 기억되길 바랍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