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가 고비라고 하더라고요…” 췌장 괴사로 30kg 감량된 코미디언 송필근의 너무 안타까운 근황 공개돼 모두가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코미디언 송필근이 괴사성 췌장염으로 인해 30kg을 감량하고 죽음과 싸웠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송필근은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웃다미디어’에 올라온 인터뷰 영상에서 자신의 투병 과정과 감사한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송필근은 “췌장염이라는 병에 걸려서 살이 많이 빠졌다”며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췌장염에 걸린 환자들을 백 명 모아놓으면 그중에 한 명이 이 정도 될까 말까 할 정도로 상태가 심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췌장 일부가 녹고, 췌장에서 나오는 효소가 다른 장기에도 퍼져서 염증을 일으키는 괴사성 췌장염이라는 질병을 앓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송필근은 “뱃속에 그렇게 많은 어떤 염증액을 가지고 있으면 패혈증으로 언제 사망해도 이상하지 않다고 하더라, 진심으로 말씀하셨다. 이번주가 아마 고비가 될 수 있다고…”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어느 순간부터는 이대로 이렇게 죽나?”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주변인들의 도움과 기도로 버텨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특히 송필근은 자신을 위해 기도를 많이 해준 김기리와 선물도 보내준 송은이를 언급하며 감동을 표현했습니다.

송필근은 4개월 동안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그동안 고정 프로그램이 모두 폐지되고, 결혼한 지 얼마 안 된 아내와도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현재 통원 치료를 받으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그는 “아직 완치된 건 아니지만 조금씩 회복되고 있다”며 “다시 웃음을 전하러 돌아오겠다”라고 다짐했습니다.

한편, 송필근은 지난 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투병 사실을 첫 공개하며 ‘괴사성급성췌장염’이라는 췌장염 중에서도 힘든 병에 걸려 한 달 너게 병원 신세를 지고 있다 “고 알린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잘 이겨내고 있다. 그래도 많이 좋아졌다. 염증 수치도 소화 기능도 “라고 덧붙이며 ”정말 많은 분들이 연락 주시고 기도해 주셔서 혼자가 아니라는 생각을 가지게 된 요즘이다. 절대 잊지 않겠다. 사랑한다. 감사한다 “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코미디언 박준형은 “아이쿠, 힘내라 필근아. 몰랐네. 응원할게”라는 댓글을 남겼으며, 코미디언 김미려 역시 “어머, 세상에. 치료 잘 받고 꼭 이겨내야 해요. 필근 동생, 응원하고 기도할게요”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안일권은 “빠른 회복되도록 기도할게”, “권재관은 “이게 뭔 일이냐.. 기운 내라”라는 댓글로 송필근의 쾌유를 빌었습니다.

👉“한달 용돈 12만원이면 충분합니다” 톱스타가 평생모은 전재산 8100억 원 기부를 결심한 사연, 아내의 반응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하는데…👈

👉“세상에…이런 사람 또 있을까요?” 지적장애가 있는 팬의 사연을 듣자마자 스케줄 미루고 함께 놀이공원에서 손잡고 데이트한 배우의 사연이 공개되자 모두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누리꾼들 역시 “안색이 창백해 보이네요ㅜ 빨리 낫기 바랍니다”, “앙상해졌다..”, “빨리 쾌차해서 다시 방송해 주세요”, “마음이 아픕니다”, “잘 이겨내 주세요” 등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한편 송필근은 KBS2 ‘개그콘서트’의 코너 ‘놈놈놈’, ‘렛잇비’, ‘말해 YES or NO’등 에 출연하였고 특히  큰 활약을 한 ‘렛잇비’ 코너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재치있는 멘트와 적절한 연기 덕으로 그는 2014년 KBS 연예대상 코미디 부문 남자 신인상, 2015년 제 21회 대한민국 연예예술상 남자 신인 희극인상 등을 수상하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