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발로 심장을 내리치더니 맥박까지 확인…”심장마비로 쓰러진 남성에게 후다닥 달려와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기특한 반려견

심장마비가 오게되면 가슴 쪽에 아주 심한 통증이 느껴껴지고 정신이 혼미해지면서 쓰러지고 맙니다.

이런 급박한 상황에서 사람도 아니고 3살 된 강아지가 주인을 살렸다고 하는데요. 29일 호주 언론들에 따르면 올해 3살인 ‘테카’는 ‘왕립 동물 학대 금지 협회’가 주는 ‘용감한 동물상’의 주인공이 됩니다.

테카의 주인 ‘투조’71세입니다. 아내와 사별하고 목축견 ‘테카’와 함께 서로를 의지하며 살았습니다. 유리 세공업자인 그는 언제 어디를 가든 테카를 데리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어느 날 갑자기 주인 ‘뚜조’는 쓰러지고 맙니다. 심장마비로 쓰러진 주인의 가슴 위로 오르락 내리락 뛰면서 마치 주인을 살리려는 듯한 행동을 합니다. 

다행히 주인의 의식을 되찾고 결국 목숨까지 구해낸 호주의 충견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애완견의 움직임에 일시적으로 의식을 회복한 ‘뚜조’는 가까스로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테카의 미스터리한 행동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테카는 밖으로 나가 짖어댔고 또다시 폴짝폴짝 뛰면서 행인들의 시선을 주목시켰다고 합니다. 결국 주변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진 뚜조는 건강을 회복하게 됩니다.

뚜조는 “심장이 거의 멈춘 상태인 것 같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말하는데요.

그는 “당시에는 ‘테카’가 내 심장을 자극하는지 몰랐지만 뒤늦게 의사들은 내가 잠깐이라도 정신을 차리고 도움을 요청하지 않았더라면 이미 죽은 목숨이나 다름없다고 했다”라며 촌각을 다투는 순간에 기지를 발휘한 테카에게 공을 돌리게 되었다고 전합니다.


의료진은 심장 주변에서 팔짝팔짝 뛰었던 테카의 행동은 주인의 의식을 돌아오도록 만들기에 충분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사실상 심폐소생술 효과와 같았다는 것이죠.

아내와 사별하고 혼자 사는 뚜조는  “3년 전부터 테카를 키웠다고 하는데요. 우리는 서로 의지하는 둘도 없는 친구”라고 브리즈번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테카와의 애정을 드러냈다고 합니다.

퀸즐랜드 지회 마이클 베아티 대변인은 “동물에게는 인간이 이해할 수 없지만 분명 감사해야 할 ‘식스센스’가 있음을 보여준 사례”라고 극찬을 했다고 전합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