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 부서져도 상관없으니 강아지부터 구해주세요” 택시 범퍼에 낀 유기견을 구하려고 ‘차량 해체’한 택시기사의 선행에 감동받은 현대차가 건넨 선물

울산에서 택시기사가 유기견을 구조하기 위해 차량 범퍼를 해체한 선행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울산 중구의 유곡 교차로에서 주행 중이던 택시에 갑자기 유기견이 뛰어들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택시기사 김 씨는 급하게 정차한 후 119에 신고했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들이 택시를 확인해보니 유기견의 어깨와 앞다리가 범퍼 아래에 걸려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중앙가드선 가드레일 밑에서 강아지 한 마리가 돌연 김씨가 운전하던 택시를 향해 뛰어든 것입니다.

강아지를 빼내려고 안간힘을 썻지만 수비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유기견은 몹시 아파하는 듯 울음소리를 내고 있었죠.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강아지를 구조할 수는 있지만, 구조 하는 과정에 차량이 파손될 것이라고 알렸는데요.

김 씨는 “강아지가 너무 불쌍하다”며 “차량이 파손되더라도 상관없으니 강아지를 먼저 구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당시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도 김 씨의 의견에 동의했다. 소방관들은 김 씨의 요청에 따라 택시의 범퍼를 해체하고 유기견을 구출했습니다.

다행히 유기견은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부분 동물 접촉 사고가 발생하면 동물들은 목숨을 잃기 마련인데요. 이번 사고의 경우, 마음씨 따듯한 택시기사님 덕분에 유기견을 극적으로 구조될 수 있었습니다.

이 사연을 접한 현대차 측은 김 씨의 선행을 칭찬하며 범퍼를 무상으로 교체해주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김 씨는 “나도 반려견을 키우고 있어서 차량 범퍼에 낀 유기견이 너무 안타까웠다. 동물을 위하는 따뜻한 마음에 현대차도 힘을 보태줘서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전했습니다.

유기견 구조를 위해 차량 파손도 감수한 택시기사의 선행과 현대차의 후속 조치가 많은 사람들의 찬사와 감동을 얻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