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3만원만 주면 안되겠니?” 80대 노인이 아들에게 처음으로 돈 달라고 부탁하자 냉담하게 거절했고, 뒤늦게야 아버지 마음을 알게된 아들은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아이 둘을 키우며 시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며느리는  현명한 아내였습니다. 오늘도  거실에서  아이들 유치원 등교시킬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방에서  나오신 시아버지가  남편에게  머뭇머뭇 말을 꺼냈습니다.

” 아들아 3만 원만 주고 가거라.”

하지만 아들은  매몰차게 말했어요.

”  아이 참~ 아버지 아직 월급 안 나와서  돈 없어요.”

시아버지는  출근길에  나서는 아들에게  부탁했지만 아들은  매정하게 거절하고  그냥  나가버렸습니다.

80살이 넘는 시아버지는 매번 이웃  노인들과  노인정에서 만나고 있었어요.

하지만 돈이 없는  시아버지는  다들 노인분들께  얻어만 먹었습니다. 이것이 미안했던  아버님은 한 번이라도 신세를 갚아주고 싶었습니다.

거실에서  있던  며느리는   부자간의 대화를  지켜보고 있었죠.

시아버지의 축 쳐진 어깨를  보고 있던  며느리는  한참을 생각하더니  남편이 출근하는 버스정류장으로 달려갔어요.

다행히 남편이 아직 버스를 타지 않고 있었고  헐레벌떡 달려온 아내는 남편에게 말했습니다.

” 여보  급히 쓸 때가 있는데  
있는 돈  다 주고 가세요.
오늘 동창들 만나는 날인데
잊고 있었네요.”

남편은 투덜대긴했지만  차비만 남기고 있는 돈을 전부 아내에게 건넸습니다.

아내는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였고..  시아버지는 아파트 입구 의자에 앉아 한숨만 쉬고 계셨습니다.

” 아버님,  이 돈으로 
노인정 할아버지분들하고 식사하세요.
죄송해요… 아버님  아범이  원래
성격이 그렇잖아요. 
아버님이 이해해 주세요.”

아버님은 엄청 미안해하시며 한사코 거절하셨지만  며느리는 주머니에 돈을 밀어 넣어드렸습니다.

” 아고 이거 내가 미안해서…
내가 한 번은  노인정 영감들한테 
소주 한잔 사야 해서…
고맙다 어멈아 잘 쓰마.”

라고 하시면 좋아하셨습니다.

그리고 그날 저녁에 남편은 퇴근하고 돌아왔습니다.

남편은 아이들 얼굴이 꼬질꼬질하다며, 꼴이 저게 뭐냐며 좀 씻기라고 했지만  아내는  못 들은 척 다른 일만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다음날도 또 그다음 날도  애들 꼴이 말이 아니었어요.   완전히 거지꼴을 하고 있는 애들을 보고 남편은  화를 내며 말했습니다.

” 아니, 이 여자가 
집에서 뭐 하고 있길래
애들 꼴이 저런 거야.
오늘도 나갔다 온 거야?
아무리 바빠도 애들은 씻겨야지
완전히 거지꼴이네 거지꼴.”

하지만 아내는 남편을  죽일 듯이 째려보며 말했어요.

” 애들 곱게 키워봐야 
당신처럼 아버지께 싹수없이
할 것 같아서 그랬다 왜?
자기처럼  아버지 3만 원 드리는 것도
아까워서  벌벌 떨겠고만.
애들은 잘 키워서 뭐해? 
당신 보고 뭘 배우겠어?
불효하는 법이나 배우겠지.

나도 늙어서  당신 닮은 아이들  보고 사느니
차라리 지금부터 정 주지 말아야겠어요.”

남편은 아내 말에  고개를 들지 못했습니다. 조용히  아버지 방문을 열었고 들어갔어요. 시아버지는  아들의 냉담함에 서운하지도 않으신지  반기며 방으로 들어오라고 하셨습니다.

” 회사일이 힘들지 않으냐?
이제 날씨가 제법 쌀쌀하구나
감기 조심해야 한다 아들아.
며느리가 용돈 넉넉히 주더라.
노인정에서 노인들에게 한턱냈다.
내가 소주 한잔 사면서 우리 며느리가
용돈도 많이 주고 영감들 
식사 대접하라고 했다고 자랑좀 했다.
영감들 어찌나 부러워하는지.” 

 하시면서 웃으셨습니다. 아버지가 그렇게 좋아하시면서 웃으시는데 아들은 아내 말대로 정말 불효자였습니다.

돈 3만 원이  뭐가 아깝다고.. 못 드렸는지   아들은  자신의 부끄러운 행동에  눈물만 났습니다.

“아버지 정말 죄송합니다. 용서해 주세요!”

자식이 배부르고 따뜻한가를 늘 부모는 묻지만 부모의 배고프고 추운 것은 자식들은 마음에 두지 않습니다.

자식들의  효성이 아무리 지극하다 해도 부모의  사랑에는 미치지 못합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