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 어벤져스가 온줄 알았어요” 식당에서 밥먹다가 심장마비로 쓰러진 남성에게 빛의 속도로 달려가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시내기 경찰관

식당에서 식사 중 갑자기 쓰러진 손님의 생명을 구한 20대 남녀의 정체가 경찰관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져 많은 사람들의 찬사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2일 경북 구미의 한 식당에서는 점심시간에 한 중년의 남성이 국밥을 먹다가 어디가 아프다는 듯 허리와 이마를 만지더니 갑자기 의자에서 쓰러졌습니다.

그는 몸이 굳어 움직이지 못한채 의식을 잃고 말았습니다. 그 순간 다른 테이블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20대 남녀가 쓰러진 남성에게 달려갔습니다.

여성은 남성의 호흡과 맥박을 확인했고, 남성은 즉시 119에 신고를 했습니다. 신고를 마친 남성은 남성의 고개를 뒤로 젖혀 기도를 확보했고 여성은 심폐소생술을 시작했습니다.

잠시 후 쓰러진 남성은 의식을 되찾았고, 일행들과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했습니다. 두 사람은 119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환자의 옆에서 걱정하며 지켜봤습니다.

Facebook '광주경찰'

두 사람은 식당 안에 있던 다른 손님들과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다시 자리에 앉아 식사를 이어갔습니다. 그들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평범하게 행동했죠.

두 사람의 정체는 평범하지 않았는데요. 그들은 경북 김천경찰서 김도연 순경과 서울 강동경찰서 성내지구대의 신홍준 순경으로 입직한 지 1년채 안 된 새내기 동기 경찰관들이었습니다.

그들은 비번이던 그날 같이 점심을 먹으러 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들은 경찰학교에서 받은 교육 덕분에 심폐소생술을 성공적으로 해냈다고 전했는데요 한 매체의 인터뷰를 통해 김 순경과 신 순경은 “몸이 그냥 반응해서 달려갔다”면서 “위급한 순간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앞으로도 매사 최선을 다하는 경찰이 되겠다”며 “일상 속에 항상 저희 경찰관들이 가까이 있으니까 언제나 안심하고 일상을 잘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