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 죽으면 안돼…대신 내가 죽을께”  위독한 형에게 피를 수혈한 동생은 눈을 뜨지않았고 의사는 눈 뜨라고 말하자 동생 건넨 ‘한마디’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어느 날 희귀한 혈액형을 가진 아이가 급히 수술을 하기 위해 수술실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피가 모잘라 생명이 위독해지게 되었고 여기저기 수소문했지만 그 혈액형을 구하지 못했죠.

식구들 중에서 같은 혈액형 가진 사람을 검사했는데 그 아이의 동생이 같은 혈액형을 가지고 있었습니다.워낙 시간이 촉박한지라 어린 아이이지만 급한 대로 혈액을 얻고자 했습니다..

의사가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애야, 지금.
어쩌면 하늘나라로 갈지도 모른단다.
그러지 않기 위해서는
너의 피를 조금 형에게 주어야 한단다
좀 아프겠지만 형을 살릴 수 있단다
어떻게 하겠니?”

아이는 한동안 말없이 고개를 숙이고 한참을 생각하더니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리고 혈액을 뽑는 주삿바늘을 꼽고 피가 나가는것을 물끄러미 쳐다보다가 갑자기 울음을 터트리며 부모를 쳐다봤습니다.

부모는 아이를 달랬고, 이윽고 주사바늘을 빼자 아이는 울음이 그치고 눈을 감고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의사가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애야, 다 끝났단다.
근데 왜 눈을 감고 있지?”

그때 아이가 입을 열었습니다.

“하늘나라에 갈 준비를 하고 있어요”

주변사람을 깜작 놀랬습니다.. 그 아이는 헌혈을 해본 적이 없기에 자신의 몸에서 피를 뽑아 형에게 주고 자기는 곧 죽는 줄로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의사가 또 물었습니다.

“애야, 그럼 넌 네가 죽는 줄로
알면서도 헌혈을 한다고 했었니?”

의사 말에 아이가 말했습니다.

“전 형이 너무 좋거든요.
그리고 엄마, 아빠가
눈물흘리는 모습
그만보고 싶어요””

모두들 아무 말을 하지 못하고 울고만 있었습니다.
순수하다는 것, 정말 아름다운 것입니다. 목숨보다도 더 사랑하는 사람… 이것이… 진정한 사랑 아닐까요?

저작권자 © 꿀팁학개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