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대신 정말 죄송합니다.용서하지 마세요” 5·18 유족에게 찾아가 전두환 대신 무릎끓고 눈물로 사죄한 전우원의 모습에 모두가 놀라고 마는데…

전직 대통령 고(故) 전두환의 손자 전우원 씨가 31일 광주를 방문해 5·18 유족과 피해자들을 만나 무릎을 꿇고 사죄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할아버지가 5·18 학살의 주범이며 죄인이라고 인정하고, 군부독재에 맞서다 고통을 당한 광주 시민들에게 가족을 대신해 진심으로 사죄했습니다.

전우원 씨는 이날 오전 첫 공식 일정으로 광주 서구 5·18 기념문화센터 리셉션 홀에서 5·18 유족·피해자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그는 “제 할아버지 전두환 씨가 5·18 학살의 주범”이라며 “5·18 앞에 너무나 큰 죄를 지은 죄인”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이어 “군부독재에 맞서다 고통을 당한 광주 시민께 가족을 대신해 다시 한번 사죄드린다”며 “더 일찍 사죄의 말씀을 드리지 못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머리 숙였습니다,

그는 5월 항쟁으로 가족을 잃은 오월 어머니들이 앉아 있는 곳으로 가 큰절을 하며 사죄의 마음을 내보이기도 했습니다.

이후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한 우원 씨는 희생자 묘역 앞에서 또 무릎을 꿇었고 희생자들의 묘비를 하나하나 겉옷으로 몇 번씩 닦으며 한 맺힌 영령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지켜보던 유족과 시민들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한 시민이 “옷으로 하지 마세요. 여기 있어요”라며 흰색 수건을 건넸지만 전씨는 받지 않았습니다.

참배를 마친 우원 씨는 5·18 유족인 어머니들이 모여있는 옛 전남도청 별관을 찾아 다시 큰절을 올렸고, 5월 항쟁 당시 헬기 사격의 흔적이 남아있는 ‘전일빌딩245’ 현장도 찾았습니다.

그는 “너무 늦게 와 죄송하고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우원 씨의 사과는 5·18 유가족과 피해 당사자들에게 특별한 의미로 다가왔습니다.

5·18 당시 고등학생 시민군으로 활약하다 숨진 고(故) 문재학 열사의 어머니 김길자 여사는 우원 씨의 손을 꼭 잡으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나이도 어린 사람이 그동안 얼마나 두렵고 힘든 고통의 시간을 보냈을까 가슴이 아프다”고 그를 위로했습니다.

우원 씨를 안아준 김 여사는 “이제는 광주를 제2의 고향처럼 생각하고 자주 오라”며 “얽힌 실타래를 풀어가는 심정으로 5·18 진실을 밝히자”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오월 어머니들도 “우리는 항상 열려있으니 배고프면 언제든지 와서 ‘어머니 밥 주세요‘ 이야기하라”며 “광주를 외가라 생각하고 자주 오가며 못다 한 이야기를 나누자”고 말했습니다.

이명자 전 5월어머니집 관장 역시 “우리는 전두환의 ‘전’자만 들어도 사지가 떨리던 사람들인데 진정어린 사과를 해주니 마음이 풀린다”며 “진정성을 끝까지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또 “너무 많은 짐을 지우는 것 같아 미안하다”면서도 다른 이들의 사죄와 양심고백을 위해 노력해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전우원 씨는 “저한테 돌을 던져도 할 말이 없는 사람인데 오히려 따뜻하고 너그럽게 대해주셔서 더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오늘 하루만 오는 게 아니라 앞으로 살아가면서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습니다.

5·18 민주묘지관리사무소 김범태 소장은 우원 씨의 참배를 지켜보다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습니다.

수많은 집례 중 눈물을 글썽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김 소장은 “본인 외투를 벗어 묘비를 닦는 모습을 지켜보며 진정성이 느껴져 감정이 복받쳤다”며 ” (사죄)하지 않아도 아무 일 없이 살 수 있었는데 (사죄를) 결단하고 찾아온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참배를 마친 전우원 씨는 “저 같은 죄인에게 소중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이렇게 와서 (희생자를)뵈니 저의 죄가 더 뚜렷이 보이고 죄소한 마음이다”라며 “따뜻하게 맞아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습니다.

전씨는 겉옷으로 묘비를 닦을 때의 심경을 묻는 데 대해서는 “제가 입던 옷 따위가 아니라 더 좋은 것으로 닦고 싶다고 생각했다” 며 ““(저희가족의)용서를 구할 수 없다는 것을 알지만 계속 사죄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우원 씨는 이날 5·18 관계자들을 만나는 공식 일정 이외에도 주말까지 비공식 만남을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마약 투약 혐의로 우원 씨를 조사 중인 경찰은 이날 출국 금지 조처하고 추가 조사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꿀팁학개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