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 너무 좋습니다” 앞을 못 보는 엄마가 좋다는 20대 아들, 숨겨진 사연이 밝혀지자 모두가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시각장애인인 엄마와 함께 살아가는 아들의 사연이 공개되었습니다.

25살 청년 김태현(가명)씨는 “우리 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서, 전 너무 좋아”라는 제목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엄마와 매일 외출할 때마다 엄마 손을 잡고 나간다고 하는데요.

이들이 지나가면 주변 사람들은 “다 큰 남자가 엄마 손을 잡고 다니냐” 혹은 “모자 사이가 좋다”등의 반응이 나뉜다고 하는데요.

김 씨는 엄마의 손을 놓지 못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그의 엄마는 시급 장애인 1급이기 때문입니다.

 이 사실을 아는 이들은 한결같이 “괜찮아? 너무 불편하겠다.” , “얼마나 속상할까?”라며 위로를 건넨다고 합니다.

하지만 김 씨는 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는 이유로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오히려 엄마를 향한 사랑과 감사함이 더욱 커졌다고 말합니다.

김태현(가명)씨는 그는 어렸을 때부터 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는 것을 알고 자랐습니다.

엄마는 출산 후에 합병증으로 시력을 잃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엄마의 손을 잡고 걷거나 엄마의 물건을 찾아주거나 엄마의 일상생활을 돕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엄마와 함께 살면서 어려움이 없었다고 하지만 사실은 많은 희생과 양보가 있었습니다.  

김 씨는 학창시절에 친구들과 놀러가거나 여행을 가기 어려웠고 대학생 때도 자취를 하지 못하고 집에만 있을 수 밖에 없었죠.

취업 후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엄마를 위해 가까운 곳에서 일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이런 것들을 불평하거나 후회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서 그가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김 씨는 엄마의 장애를 인정하고 존중하면서도 엄마를 독립적인 사람으로 대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엄마에게 필요한 도움을 주면서도 엄마의 의견과 선택을 존중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는 엄마와 함께 살면서 가장 큰 보람은 엄마의 웃음소리라고 말했습니다. 엄마가 행복하게 웃으면 자신도 행복함을 느낀다고 하는데요.

엄마와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하면서도 앞으로도 엄마를 사랑하고 지켜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우리 엄마가 시각장애인이라서, 전 너무 좋아요”라는 말은 그의 진심입니다. 김 씨는 엄마와 함께하는 삶에 감사함과 만족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비록 엄마는 캄캄한 암흑으로 둘러 쌓여 눈이 보이지 않아도 아들의 착한 마음씨를 가슴으로 느끼며 그 누구보다 행복한 삶을 살고 있을 것입니다.

저작권자 © 꿀팁학개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