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한 배달 기사의 눈치 빠른 배달기사의 기지 덕분에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15일 제주시 노형동 일대에서 퀵 배달을 하는 강 씨는 지단달 19일 오전 10시 30분쯤 고객 A 씨로부터 수상한 배달 주문을 받았습니다. 

당시 A씨는 자신이 있는 오피스텔로 ‘소주 1병’ , ‘번개탄 1개’. ‘부탄가스 1개’. ‘삼겹살 200g’.’종이컵 1줄’을 배달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경찰이죠? 여기 빨리 좀 와주세요." 손님의 주문 내역서를 보자마자 소름이 돋던 배달기사는 직감적으로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경악하고 마는데..
"경찰이죠? 여기 빨리 좀 와주세요." 손님의 주문 내역서를 보자마자 소름이 돋던 배달기사는 직감적으로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경악하고 마는데..

강 씨는 배달 믈픔을 A 씨에게 전달했는데, 전달 과정에서 본 A 씨의  안색이 좋지 않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강 씨는 구매물품 중 번개탄이 있던 점을 고려해 혹시나 하는 생각에 경찰에 A 씨의 주소를 전달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제주소방소 구조대에 공동대응 요청, 노형 119 센터 구급대와 함께 A 씨가 있는 오피스텔로 향했습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A씨의 집 문을 수차례 두드렸으나 인기척이나 반응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강제로 형관문을 개방한 구조대원들은 집 안에서 번개탄 가스 중독으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A 씨를 발견했습니다.

"경찰이죠? 여기 빨리 좀 와주세요." 손님의 주문 내역서를 보자마자 소름이 돋던 배달기사는 직감적으로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경악하고 마는데..

구급대는 즉시 그를 병원으로 이송했고 치료를 마친 A씨는 현재 다행히 일상생활이 가능할 정도로 상태가 호전된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제주소방서 측은 “타인을 위한 신고가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며 “화재, 구급 등 사고가 의심되는 경우 119 신고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카테고리: 이슈

error: Content is protected !!
MENU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