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팔,다리 없는 친구를 집에 데려가고 싶어요…” 휴가나온 아들이 부상당한 친구를 집에 데려와도 되겠냐고 묻자 부모는 거절하고 말았는데, 잠시후 경찰서에서 연락받은 엄마는 그만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미국의 한 부부가 겪은
가슴 아픈 이야기입니다.
어느 해 휴가철이었습니다.
사교계에서는 축제가 한창이었죠. 
부부는 어느 파티에 참석하려고
막 집을 나서는데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엄마, 저예요.
베트남에서 군복무가 끝나서
돌아가려고요.”

“정말 잘 되었구나,
그럼 집에는 언제 오니?”

“그런데 친구 한 명을
집에 데려가고 싶어요.”

“물론 괜찮다.
며칠간 함께 지내렴.”

“엄마, 그런데 그 친구에 대해
미리 알아둬야 할 사실이 있어요.
다리는 모두 잘렸고 
한쪽 팔이 없어요.
얼굴도 심하게 손상되었고
눈과 귀도 한쪽씩 잃었어요.
별 볼 일 없긴 하지만
쉴 곳이 꼭 필요한 친구예요”

그의 어머니는 머뭇거렸습니다. 

“쉴 곳이 필요하다고?
그렇다면 우리 집으로
데리고 와서 며칠 같이 지내거라”

“제 말을 이해 못 하시는군요.
전 그 친구와 같이 살고
싶다는 말이에요.”

“얘야, 그 친구와 함께 산다는 건
무리라고 생각한다. 
어서 와서 휴가를 함께 보내자.
그리고 네 친구 말인데
사정은 안 됐지만
주위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니?

또 뭐라고 설명할 거니?
네 아빠에게나 친척들한테도…”

이야기를 미쳐 끝내기 전에 아들은 전화를 끓어버렸습니다. 

그날 밤 부부가 파티에서 집으로 돌아왔을 때,
캘리포니아 한 마을의 경찰서에서 
전화를 달라는 메시지가 남겨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전화를 걸어 경찰서장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경찰서장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늘 길에서 한 젊은이를
발견했습니다.
두 다리와 한쪽 팔이 없고
얼굴은 심하게 손상되어 있었죠.
눈과 귀도 한쪽 씩 없었는데
머리에 총을 쏘아 자살했더군요
신원을 확인해 보니
당신의 아들이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무조건적인 수용은 사실 많은 사람들에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당신은 어떠한가요?
당신이라면, 그 젊은이를
두 팔 벌려 맞이할 수 있을까요?

불쌍한 젊은이를 받아들이는
넓은 가슴이 있다면 

그 아들의 전화가 
마지막은 아니었을 겁니다.

저작권자 © 감성창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