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너무 미안하다…” 결혼식에 가장 친한친구가 축의금없이 식권도 받지않고 가버렸길래 친구에게 바로 전화를 걸었고 친구의 사연은 들은 나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었습니다.

정신없던 결혼식을 마치고 신혼여행을 다녀와서 축의금 치부책을 확인하였습니다. 그런데 명단에는 저와 가장 친한 친구의 이름이 없었습니다.

“결혼식에서 봤는데 이럴 친구가 아닌데…”

전 의아하여 그날 식에 왔던 다른 친구들에게 물었습니다. 내성적인 성격으로 다른 친구들과는 왕래가 없어서 잘 모른다고 하더군요.

식이 끝나고 혼자 멍하니 있길래 밥이나 먹으러 가자하니 바쁜 일이 있어 가야겠다며 잘 먹고 오라고 가버렸다는 얘길 전해 들었습니다.

“내가.. 그날 너무 바빠서 
친구 녀석 신경을 못써줬구나..
서운하게 생각하지 말아야 할 텐데…”

결혼식 전까지 나는 너무 바빠 친구에게 신경 쓸 시간이 없었습니다,. 생각을 해보니 친구가 요즘 경제적으로 많이 힘들다는 소릴들었지만, 축의금을 못 낼 정도로 많이 힘들었었나…라는 의아한 생각이 들었죠.

그 녀석… 많이 힘들었을 텐데, 오고 가는 경비도 부담되지 않았을까? 멀리 식장까지 와서 밥도 안 먹고 간 친구 때문에 속상했습니다.

축의금 안 낸 것 때문에 내가 연락을 안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을지 그런 오해가 없기를 바랐습니다. 저는 11시쯤에 “자냐?”며 친구에게 카톡을 보냈습니다.

“아니”

“잘 다녀왔냐?”

“응 덕분에.. 점심을 안 먹고 갔다면서,

왜 그냥 갔냐?
혹시 축의금 때문에 밥도 안 먹고 갔냐?
참석해 준 것만 해도 고마운데
니가 축의금 안 했다고 
내가 너를 친구로 안쳐주냐 임마?”

스무 살 때 돌아가신 엄마의 장례식장에서 끝나는 삼일 내내 옆에서, 나를 위로해 주었던 친구였습니다.

친구가 죽는다는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나는 소중한  친구였습니다. 엄마를 잃고 실의에 빠져 있을 때도 나를 웃게 했던 친구였습니다. 

지금 당장 없는 것 때문에 서로 눈치 보지 말자고 하였더니 전화기 너머… 친구가 눈물을 펑펑 흘리더군요. 그 녀석이 안쓰러워 저도 따라서 눈물을 흘렸습니다.

친구가 먼저 연락을 하고 싶었는데 미안해서 연락을 못했다고 하였습니다. 어릴 적부터 농담으로 하던 말이 있었습니다.

먼저 결혼하면 축의금도 빵빵하게 주마, 냉장고도 사주고 세탁기도 사줄께 먼저 결혼하면이란 전제하에.. 깔깔깔 서로 쳐다보며 웃고 웃었습니다.

“친구야 미안하다.
내가 이렇게 살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미안하다”

“너 자꾸 그런 소리하면
나 너무 서운하다.
내가 너한테 그것밖에 안 되는 친구냐?
니가 지금 죽는다 생각만 해도
난 눈물이 바로 나올 것 같은데
넌 아닌가보네?”

친구는 돈 많이 벌면 축의금 봉투 빵빵하게 하겠다며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런 친구에게 저는 그냥 됐고 무슨 일 있으면 무조건 연락하고 예전처럼 수다도 떨자고 하였습니다.

내가 힘들때 위로가 되어진 친구, 세상에 둘도 없는 친구, 진실로 진실로 너무 고마운 이런 친구는 둘도 없을 것입니다.

“너 그날 밥 못먹고 간 것
내가 배터지게 한상 차려줄테니까
조만간에 꼭 와라,
그깟 축의금 너한테는 안받아도 된다
친구야”

저작권자 © 감성창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