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날이 얼마 안남아…” 길거리에 떠도는 강아지 목에 걸려있던 ‘쪽지’가 공개되자 모두가 눈물을 펑펑 흘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길거리를 홀로 배회하고 있는 강아지를 발견했습니다. 강아지 목줄에는 아빠가 눈물로 꾹꾹 눌러쓴 쪽지 한 장이 덩그러니 걸려있었는데요.

더 이상 반려견과 함께할 수 없게 된 견주의 사연에 많은 누리꾼들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경구도 동두천에 위치한 한 애견유치원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당 쪽지와 강아지의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쪽지에는 견주로 추정되는 이가 남긴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견주는 “똑똑하고 영리한 우리 장군이 발견하신 분 잘 좀 키워달라” 며 “우리 장군이와 단둘이 살다가 이제는 함께 살 수 없게 되었다”리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고 정부가 운영하는 시설로 간다”며 “부디 사랑하는 우리 아들 장군이 잘 부탁드린다. 아들아 어디에 있든 아빠는 항상 너의 옆에 있을 거니까 아프지 말고 잘 지내라, 안녕 장군아 미안하다. 아빠가:라고 애특한 마음이 적혀있었습니다.

애견 유치원 관리자는 “현재 아이(장군이)가 아빠와 헤어진 트라우마 때문인지 엄청 불안해하고 있다”며 “크림색 푸들 남자아이며 가족이 돼주실 분을 찾고 있다. 임시 보호 또는 입양해주실 분들 기다린다”라고 전했습니다.

처음 강아지 장군이의 사연이 인스그램을 통해 세상에 알려지면서 장군이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애견 유치원 측은 “장군이 최초 발견자님이 장군이를 데려가버렸네요”라며 “인스타,페이스북,신문에 올라온 게 거북하시다면서 좀 전에 와서 입양하신다며 데려갔어요”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초 발견자라 자신에게 우선순이가 있다면서 데려갔네요”라며 ‘입양 문의 주신 분들과 관심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며 “장군이 앞으로 후원해 주신 분들 DM 주시면 다시 송금해 드리겠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저 강아지는 주인이 버렸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 않냐, 안쓰럽다” , “이해가 안 가는데, 책임질 수 있으신 분이 데려가신거 맞죠?” , “거북하실 이유가 뭐가 있는지” , “부디 좋은 분이시길” 등 반응이 보이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