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쓰레기통을 뒤지더니…” 죽어가는 신생아를 발견한 강아지가 입에 물고 병원으로 달려간 믿기 힘든 ‘행동’에 모두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탯줄도 잘리지 않은 채 쓰레기통에 버려진 신생아를 구한 강아지가 많은 이들에게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1일 데일리메일은 쓰레기통에서 발견한 신생아를 입에 물고 달려가는 강아지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사진 속 강아지는 부모에게 버려져 탯줄도 잘리지

않고 힘없이 길게 늘어진 신생아를 입에 물고 어디론가 달리고 있습니다.

브라질 한 거리에서 포착된 이 장면인 ‘유기견’이 먹을 것을 찾기 위해 쓰레기통을 뒤지다 울고 있는 신생아를 발견했다고 하는데요.

아기를 발견한 강아지는 ‘모성애’가 발동했는지 조심스럽게 아기를 입에 물고 가까운 병원으로  달려겼습니다.

문 앞에 아기를 내려놓고 문을 긁으며 짖어댔고. 이 소리를 들은 의료진들은 아기를 곧장 데려갔습니다. 

다행히 아기는 건강에 이상이 없었고  의료진들이 아기의 건강을 돌보면서  부모를 수소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살다보면 개만도 못한 사람 정말 많죠” , ‘어떻게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는 생각을 했을까? 정말 사람보다 낫다”,. “개를 꼭 찾아서 사랑을 듬뿍 주는 좋은 주인 만나게 해줬으면 좋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