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떠나고 매일같이 울며 버텼습니다” 두아이를 혼자 키우게 되어 막막했던 그녀는 갖은 고생 끝에 결국 한마디를 남기게 됩니다.

남편과 오랜 별거 끝에
이혼했습니다.

졸지에 세 식구의 가장이 되어
당장 직장이 필요했습니다.

마흔 중반에
별다른 능력도 없는 저에게..
직업을 구하기란 참 어려웠습니다.

게다가,
20년 만에 취업하는 터라
눈앞이 캄캄했습니다.

고생 끝에 구한
첫 직장은
의류 매장이었습니다.

사회생활이 오랜만이라
적응이 쉽지는 않았지만
열심히 해 보려 했습니다.

​하지만
사장님이 가게를 접는 바람에
3개월 만에 직장을 잃었습니다.

부리나케 동네 슈퍼에 취직했습니다.

겉으로 보기엔
힘들지 않을 것 같았는데
막상 시작하니 일이 너무 많았습니다.

​결국 일주일 만에 그만두었습니다.

​이후 집 근처 식당에서
홀 서빙을 했습니다.

좌식 식당이라
허리를 수백 번 숙이며
일해야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허리와 무릎이 너무 아파
한 달도 못 가 그만두었습니다.

‘먹고사는 게 쉽지 않구나. ‘

번듯한 직장 구하기도 힘들고
제 자신이 초라하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가족의 생계가 달려 있기에
주저앉을 수 없었습니다.

​뽑아 준다면
모든 하겠다 다짐한 후,
제과점, 약국, 백화점 등을 거쳐
열 번째 직장인 마트에 안착했습니다.

​매장은 하루
평균 천여 명이 드나드는 바쁜 곳입니다.

계산부터 고객 응대까지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라
처음엔 정말 힘들었습니다.

가장 힘든 것은
사람을 상대하는 일이었습니다.

​날마다
별의별 사람들을 만나다 보니
억울하고 속상할 때가 잦았습니다.

그래도 손님들에게
무조건 사과하며 ,
연신 고개를 숙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무리 열심히 해도
인정받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하루가 일 년 같은 어두운 나날을 보냈습니다.

출근할 땐 끌려가는 심정이었고,
퇴근할 땐 다음 날 출근할 생각에
기쁘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가장이기에 견딜 수밖에 없었습니다.

​당장 그만두고 싶었지만,
아홉 번의 직장 경험을 통해..

힘든 것은 어디나 마찬가지라는 걸
알게 되었고
여기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오늘이 끝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는 중,
언젠가부터 손님들에게
눈길이 갔습니다.

​어떤 이는 돈을 건네는데
손가락 하나가 없고,
어떤 이는 한쪽 눈이 안 보이고,
또 누구는 매일 술만 사고…

고개를 조금만 돌렸을 뿐인데..
사람들의 아픔과 상처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남편이 떠난 뒤로
울기도 많이 울고 자책도 많이 했습니다.

산다는 것은 힘겹고
외로운 일이며,
누구에게나 매서운 폭풍우가
한 번쯤은 휩쓸고 지나간다는 것을….

삶의 세파 앞에
우리는 너무나 작고 연약하지만

그 안에서 내면의 뿌리를
단단히 내리고 견뎌야 함을..

​어느덧 5년이 지났습니다.

일주일도 버티기 힘들었는데
여기까지 왔다니…

​믿기지 않습니다.

그동안 아이들은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어깨의 짐이 조금은 덜어진 듯하지만
그래도 계속 일할 것입니다.

산다는것은 다 그런것 같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