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엄마라는게 너무 창피해!” 엄마가 죽어가는지도 모르고 가난 때문에 몹쓸 말만 퍼부었던 딸, 엄마가 남기고간 ‘이것’에 결국 주저앉아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유나야 일어나 학교가야지!”

엄마의 자명소리에 인상을 찌푸리며 눈을떳다.

나의 시선은 깨진 유리의 낡은 시계를 향해 있었다.

시간을 보자마자 인상을쓰며 언성을 높였다.

“왜 지금깨워줬어!! 아우 짜증나 진짜!!”

투덜거리며 방문을 쎄게 닫고 

주섬주섬 교복을 입고 나가려고 하였다.

그런데 그때 엄마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유나야 미안해. 엄마가 몸이안좋아서..”

“아우씨.. 또 감기야?!”

“그놈의 감기는 시도때도없이 걸려?!”

“늦게 깨워줘서 미안해.. 자 여기 도시락 가져가렴”

“됐고 나 시간없어 갈거야!”

파악!!

엄마가 내민 도시락을

바닥에 내동댕이쳤다.

신경 쓰지않고 내 갈 길을 갔다.

뛰어가면서 살며시 뒤를 돌아보았다.

엄마는 말없이 주섬주섬 내팽겨진

도시락을 다시 담고있었다.

창백했다….

여느때보다 엄마의 얼굴이 창백해보였다.

하지만 늘 엄마는 아팠기 때문에

난 아무렇지도 않게 다시 학교로 발걸음을 옮겼다.

종례시간이다.

이번 주 토요일 날 수학여행을 간댄다.

가고싶었다.

가서 친구들과 재미있게 놀고 싶었다.

가난이란 걸 깨끗이 잊고 싶었고

엄마도 잠시 잊고 싶었다.

집에 와서 여느 때처럼 누워있는 엄마를 보며

인상이 먼저 찌푸려졌다.

“으음… 우리 유나왔어?”

“나 이번주 토요일 수학여행보내줘!”

다녀왔다는 말도 안하고 보내달라고만 때썼다..

“으응..? 수학.. 여행..?”

“어”

“그럼.. 얼마..필요해..?”

엄마는 돈부터 물어봤다.

항상 이런상황에 우리집안 형편때문에

가야될지 안 가야될지 고민이였다.

“십만원정도 필요한데?”

“시.. 십만원.. 씩이나..??”

“집에 십만원도 없어?! 우리 진짜 그지야 생그지??”

이런 가난이 미치도록 싫었다.

돈 없으면 아무것도 할수 없었던..

이런 가난이..

엄마도 싫었고, 식구가 엄마와 나뿐이라는 것도 외로웠다

.

엄마는, 잠시 한숨을 쉬더니 이불 속에서 통장을 꺼냈다.

“여기.. 엄마가 조금씩 모은거거든..”

“여기서 십만원 빼가면돼..”

난생 처음보는 엄마의 통장을 보며

나는 흐믓한 미소를 지었다.

고맙다는 말도없이 뺏어들고

당장 은행으로 달려갔다.

통장을 펴보니 2000만원이라는

나로선 어마어마한 돈이 들어 있었다.

이걸 여태 왜 안썼나 하는 생각에

엄마가 또 한 번 미워졌다.

10만원을 인출했다.

그러고도 엄청난 돈이 더 남았기 때문에

더 써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핸드폰 조차 없었던 나는

요즘 애들은 다 가지고 다니는

핸드폰이라는 게 생각이 났다.

은행에서 다시 100만원을 뺏다.

가까운 핸드폰 대리점에 가서

최신 핸드폰 하나를 샀다.

이래도 되는건가…

잠시 걱정이 들긴했지만 보상심리 때문인지.. 

여태 거지같이 살아온 삶이 떠올랐다.

아몰라.. 돈도 많이 남았는데 어떻게 되겠어??

갑자기 즐거워졌다.

난생 처음 맛보는 즐거움과 짜릿함 이였다.

난생 처음 갖는 핸드폰을 들고 시내를 걷다보니

여러 색색의 예쁜 옷들이 많이 있었다.

사고 싶었다.

그래서 또 은행을 갔다.

이번엔 30만원을 인출했다.

입어보고 싶었던 여러 벌의 옷을 많이 샀다.

이젠 돈쓰는거에 대한 걱정도 없어졌다.

예쁜 옷을 입고 있는 나를 거울로 보면서

흐뭇해하고 있었을때

눈에 띄는것이 하나 있었다.

그것은 바로

엄마가 잘라준 촌스러운 머리였다.

은행에 또 갔다.. 돈을 또 인출했다.

머리를 예쁘게 자르고, 다듬었다.

모든것이 완벽했다.

이젠 수학 여행 때 필요한것과

그동안 갖고싶었던 것들을

난 무조건 마구잡이로 닥치는 데로 고르고, 샀다.

생전 처음 만지는 돈과 함께 몇백만원의 돈을 쓴것같다..

그렇게 태어나 처음 행복함을 느끼며 집에 갔다.

또 그 지긋지긋한 집에 가기 싫었지만

그래도 가야만 하기 때문에 갔다.

엄마는 또 누워있었다.

일부러 소리를 냈다.

“흐흠!”

소리를 듣고 엄마는 일어났다.

“왔어?”

통장을 건내받은 엄마는

잔액을 살피지도 않고

바로 이불속으로 넣어버렸다.

그리고..

그렇게 기다리던 토요일이 왔다.

쫙 빼입고 온 나를 친구들이 환호해줬다.

과소비하며 샀던것들을 뽐내며 여행을 즐기는동안,

엄마생각과 가난, 그리고..

집생각을 하지않아서 좋았다.

그렇게 수학여행이 끝났다..

2박3일이 어찌나 빨리 지나가는지 이제 알았다.

이제 또 지긋지긋한 구덩이 안에 들어가야 한다.

“나 왔어!”

….

웬일인지 집이 조용했다.

“나 왔다니까?”

….

조용하다..

신경질 나고 짜증나서 엄마방 문을 쾅! 열었다.

엄마가 있었다. 자고 있었다.

내가오면 웃으며 인사하던 엄마가

딸이 왔는데 인사도 안하고 자고만 있다.

혹시 내가 돈 많이 썼다는거 알고 화난걸까?

쳇.. 그럼 뭐어때 내가 이기는데..

그런 생각을 하며 엄마를 흔들려 했다.

그런데…

그런데……..

엄마가… 너무 차가웠다…..

매말라있었던 눈물이 순간 터져나왔다.

시간이 멈춘것 같았다.

그토록 싫었던 엄마가 차가운데..

너무 슬펐다..

믿어지지 않았다.

마구 흔들어 깨워보려 했다.

하지만.. 엄마는 일어나지 않았다.

엄마는 더이상 숨을.. 쉬지 않았다..

이불속에서 통장을 꺼내

엄마의 눈에 가져다 대고 울부짖었다.

“엄마!! 나 다시는 이런짓 안할게!!
안할테니까 제발 눈좀떠봐!!!!!!”

그런데 순간..

통장속에서 무언가가 뚝 떨어졌다.

엄마의 편지였다. 조심스럽게 펼쳐 보았다.

사랑하는 딸 유나에게..

유나야. 
엄마가 많이 미웠지? 가난이 정말 싫었지?
미안해. 유나야.
엄마는 배운것도 없고, 가진것도 없었어..
유나한테 줄수있는것은 이게 전부야

의사선생님 말로는 수술을 하면 더 살수있다고 하는데
돈도 너무 많이 들고 유나 고생시키고 싶지 않았어..
그래서 많이 생각 해봤어..

엄마 수술안해도 우리 유나 사고싶은거 다 살수있다면..
수술 포기 하더라도 우리 유나 하고싶은거 
다 할수있게 해주고싶었어..

이 못난 엄마를 엄마라고 생각해준것만으로도
너무 고마워 유나야..
항상 표현은 못했지만 엄마가
정말 많이 사랑했던거 알아줬으면 좋겠어..

사랑하는 우리딸 유나야
밥은 꼭 잘 챙겨먹어 
사랑하고 또 사랑해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리기만 했다..

엄마는 왜 나같은 딸을 사랑했을까?

엄마를 살릴수 있는 수술비를 

아무생각없이 펑펑써재끼며 좋아하던

이런 한심한 나를.. 왜 사랑했을까..?

엄마는 왜 조금이라도 이기적으로 생각하지 않았지..?

왜 말하지않았어 대체왜!!!!

난 이제 어떻게 살아야하지..?

편안하게 누워있는 엄마를 보고있으니

내 자신이 정말 너무나도 밉고 싫었다.

그동안 엄마를 미워했던것보다 100배 1000배는 더 미웠다.

마지막으로 언제 엄마랑 같이 밥을 먹었는지 생각이 나지 않았다..

엄마에게 못되게 굴었던 기억이 채찍이 되어 나를 마구 때리는것 같았다.

엄마가 다시 살수있다면..

다시 살아있는 엄마를 볼수만있다면..

시간을 정말 일년.. 아니 한달.. 

아니.. 하루라도 되돌릴수있다면..

살아있는 엄마에게 꼭 말하고 싶다..

엄마..

정말 미안해요.

그리고 정말 사랑해 엄마..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