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한명없는 식당 주방 한 켠에서 지쳐 잠든 아빠..” 딸의 ‘행동’에 결국 참았던 눈물이 쏟아져버렸습니다

손님 한 명 없는 없는 식당 주방 한켠에서 눈물을 흘리는 남성, 코로나 사태로 매출이 줄어들면서 폐업 위기에 놓인 식당 주인은 한숨만 내쉬며 고민하다 잠이 들었습니다.

남성이 자고 있는 주방에 한 꼬마 숙녀가 들어옵니다.

“아빠 아빠 왜 여기서 자?”

잠든 아빠를 발견한 5살 배기 어린 딸은 자신이 입고 있는 작은 조끼를 주저없이 벗기 시작합니다.잠든 아빠의 등을 덮어주고는 힘껏 껴안아줍니다.

아빠는 가족을 위해서 식당 운영을 고민하다가 지쳐 잠든 상황…잠시후 아빠는 잠에서 깨 자신에 등에 덮여져있는 딸아이의 조끼가 있는 걸 보게 됩니다.

남성은 몰려오는 감정이 복받쳐 흐느끼기 시작합니다.

“매일매일 힘들고 어렵지만 그래도 견딜수 있어요. 우리 가족을 위한 일니까요.”


딸이 건내준 작은 조끼가 아빠에게 큰 위로가 되어 주었습니다. 잠시 경제적으로 힘들고 어려운게 무슨 문제가 될까요. 저렇게 반듯하고 사랑스러운 딸이 곁에 있는걸요.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