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가 날 살렸어” 20년간 후원한 보육원 아이들 외침에 눈물 펑펑 흘린 박수홍

친형 부부와 법적 분쟁을 벌이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박수홍이 20년간 맺은 인연들의 마음에 결국 눈물을 터트렸습니다.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박수홍의 신혼집에 특별한 손님을 초대하기로 했다고 하는데요. 한시조리사 자격증을 소유한 박수홍은 “싸줘야 하는 손님이 있어서 (반찬을) 많이 했다”며 마라 진미채볶음과 카레 어묵볶음을 만들어냈습니다.

 박수홍은 “오늘 귀한 손님이 오시는데 정성껏 준비한 재료들을 꺼내보자”라며 메인요리인 ‘팔도보양해물찜’을 만들겠다고 나선 박수홍은 완도 전복, 홍성 대하, 태안 우럭, 울진 대게 등 갖가지 특급 해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이날 박수홍은 자신의 신혼집에 보육원 아이들을 직접 초대해 직접 만든 ‘팔도보양해물찜’을 대접하기로 했습니다.  박수홍이 20년간 꾸준히 지원해왔던 보육원에서 특별한 인연을 맺었고 그에게 가족 같은 아이들이었습니다.

박수홍은 “20세가 되면 보육원 졸업해 떠나게 되고 퇴소하면 소식이 자연스럽게 끊어지지 않냐, 그런데 얼마전 저에 대한 르포 프로그램이 방영됐는데 저를 위해서 20년 전 인연으로 자진해서 저를 돕기 위해 나와준 친구들이다”라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제가 가장 힘들 때 나 살리겠다고 르포 프로그램에도 나와줬고 많은  사람들에게 오해를 풀어주기 위해 정말 노력 많이 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박수홍은 “진짜 은인입니다. 눈물나게 고맙습니다. 너무 고맙고 보고 싶은 친구들인데 맛있는 한상으로 조그나마 보답하고 싶어서 노력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박수홍의 신혼집에 방문한 지혜 씨는 푸드개발팀 팀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지혜 씨는 유치원 교사로 일하고 있다고 있었습니다. 

이날 지혜 씨는 “저 보육원 졸업하고 누가 해주는 밥 처음 먹어본다”라고 했고 박수홍은 “저 얘기 듣는데 저도 모르게 울컥하더라”라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수연 씨는 “나중에 얼핏 듣기로 (박수홍이) 행사 제의가 들어오면 행사비 대신 아이들도 참여하게 해 달라 했다더라. 근데 우리 어릴 때 뭘 되게 많이 했어요. 뮤지컬도 보고 수족관도 가고”라고 말해 박수홍을 놀라게 했습니다.

박수홍은 “너 그거 어떻게 알았냐”면서도 “행사비 대신에 아이들과 가게  해달라 했는데 관계자분들이 그 이상으로 더 해주셨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수연씨는 “저희에게 수홍 아저씨가 키다리 아저씨예요. 저는 보육원 퇴소하고 나서도 보육원 차량이 낡았다는 소식을 듣고 같은 보육원 출신 동생과 적금 모은 걸로 후원금 드리러 갔는데 알고 보니 아저씨가 1000만 원 보태주셨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지혜 씨는 “아저씨가 어릴 때 저희에게 해주셨던 거 우리가 잊지 않았으니까 그렇게 했다”라고 말했고 수연 씨는 “저는 방송 출연 제의 1초도 고민 안 했다”라고 말해 촬영 현장은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박수홍은 자신을 믿어주지 않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때 수많은 응원 댓글이 많았다며 고마워했는데요. 지혜 씨는 “저도 댓글 달았어요. 수홍이 아저씨 겪어본 분들은 절대 그런 말 안할텐데 싶어서”라고 전했습니다.

박수홍은 “너희들이 나를 위해 싸워준 거다”라며 “이 친구들이 나를 지옥에서 꺼내줬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이어 “나는 그런 글을 보면 생명줄 같더라, 나를 살게 해 주는. 제가 잘못 산 게 아니구나 하고 그걸 보며 버틸 수 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박수홍은 지혜씨와 수연 씨에게 “그때 너희들이 있었구나, 다른  사람들이 다 등 돌렸을 때 너희들이 있었어. 이걸 어떻게 다 갚냐”라고 했고 지혜 씨는 “우리가 어리고 힘들 때 수홍 아저씨가 있지 않았냐, 아저씨가 갚을 게 아니에요. 우리가 갚는 거예요” 라며 담담하게 위로했습니다.

이어 수연 씨는 “우리가 좋은 환경에서 자랄 수 있었던 것은 아저씨 역할이 80%는 됐어요. 아저씨의 존재가 저희에겐 엄청 컸다”라는 말을 들은 박수홍은 끝내 오열했습니다.

박수홍은 지난 2001년 자신이 출연한 프로그램을 통해 경기도 동두천에 위치한 애신보육원을 방문한 후 꾸준히 인연을 이어왔습니다.

녹화가 끝난 후 아이들이 눈에 밟혔던 박수홍은 개인적으로 보육원을 찾아갔고 그 뒤로 20년째 고아원에 매년 1억씩 기부하면서 아이들과 친분을 쌓았습니다.

박수홍은 보육원 아이들의 졸업식에도 찾아가 꽃다발을 전해주기도 하며 마음으로 아이들을 어루만져주었습니다. 또한 그는 소아암 환아를 위해 후원금을 내고 뮤지션이 되길 꿈꾸는 아이들을 위해 드럼 세트를 기증하는 등 꾸준한 선행을 이어왔습니다.

과거 한 스키캠프의 MC를 맡았던 박수홍은 보육원 아이들이 스키캠프에 참가하는 조건으로 출연료를 대신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박수홍의 따뜻한 미담에 네티즌들은 “법 없이도 살 사람을 상대로 사기를 쳤네…” . “항상 응원합니다”. ” 늘 착했던  박수홍 형님 힘내세요”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