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는 친딸, 아들은 사위”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가 알고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친딸, 눈물 바다된 결혼식

중국의 한 결혼식에서 아들이 데려온 신부가 사실은 친딸이었던 드라마에서나 있을 법 한 믿기 힘든 일이 실제로 일어나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에서는 아들이 데려온 며느릿감이 알고 보니 20년 전 잃어버린 딸이었다는 사실을 결혼식 당일에 알게 되어  결혼식은 눈물바다가 된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중국 장쑤성 쑤저우에 사는 여성 A씨는 오래전 애지중지하던 어린 딸을 길에서 잃어버리고 말았습니다. 딸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행방을 찾을 수 없었던 A 씨는 깊은 슬픔에 빠졌고 A 씨는 얼마 후 남자아이를 입양해 기르며 딸을 잃음 아픔을 치유해 갔습니다.

세월이 흘러 입양한 아들이 성인이 되었고 결혼하겠다며 여자친구를 A씨에게 소개했는데요. 그녀는 아들이 데려온 여자친구를 보자마자 처음 만났지만 왠지 모를 익숙한 감정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아들과 며느릿감은 결혼식을 올리게 되었고 결혼식 도중 A 씨는 신부의 손을 쳐다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20년 전 잃어버린 딸의 모반(선천적인  원인으로 피부에 나타나는 반점)과 너무도 닮았기 때문이었죠.

이 모반은 A씨에게도 똑같은 것이 있어 유전이라고 하는데요. 그녀는 며느리 손에 난 반점을 본 순간 자신이 잃어버린 딸임을 확신했습니다.

A씨는 사돈에게 모반에 대해 조심스럽게 물어봤습니다. 그랬더니 신부 어머니는 “어릴 적부터 있었다”는 대답이 돌아왔고 A 씨는 “혹시 며느리가 입양한 아이냐”라고 물었고 “도로변에서 발견해 친딸로 키웠다”라는 말을 듣게 됩니다.

이야기를 이어갈수록 사돈이 며느리를 입양했던 시점과 여러 가지 정황들이 그때서야 모든 정확이 딱 맞아떨어졌습니다. 아들이 데려온 며느릿감이 알고 보니 잃어버린 친딸이었던 것이었죠.

사실을 알게 된  A 씨는 며느리를 끌어안으며 “내가 네 친엄마야”라며 울었고 이 말을 들은 며느리는 처음엔 당황해 했지만, 신부는”진짜 친엄마예요? 우리 엄마 맞아요?”라며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A 씨를 꼭 껴안았습니다.

이날 결혼식은 두 모녀의 감동적인 상봉에 하객들도 함께 눈물을 흘렸습니다. 신부는 한 인터뷰를 통해  신랑과 결혼한 것보다 친엄마를 만나 더 행복하다고 털어놓았습니다.

한편 아들이 데려온 며느리가 친딸임이 밝혀지면서 이날 결혼은 취소될 수도 있었으나, 사실 아들은 입양한 양아들이었기 때문에 두 사람의 결혼식은 아무 문제 없이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었습니다.

신부가 친딸이 되고 아들이 사위가 된 드라마 같은 결혼식 사진은 이후 SNS를 통해 퍼지면서 일각에서는 딸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인신매매를 당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