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뭐길래…” 병원에서 쫓겨나 아내 시신 짊어지고 딸과 함께 12km 걸은 남편

지난 24일 (현지시간) 인도 오리사에서 한 남성, 다나 마즈히 씨(42)는 구급차 이용료를 부담할 수 없어 죽은 아내를 어깨에 짊어지고 12km가량 걸어간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되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습니다.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마즈하 씨의 아내는 지난 24일 새벽 결핵으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당시 남편 마즈하 씨는 아내 병원비를 부담하느라 돈이 부족한 상태였다고 하는데요.

마즈하 씨는 병원에 구급차를 요청했지만 병원 측은 거절했습니다. 그는 어려운 형편 때문에 구급차 비용 지급이 당장은 어려운 상태였기 때문이죠.

아내의 죽음에 슬퍼할 여유도 없던 마즈하씨는 현실적인 고민에 빠졌습니다. 병원 측에서 아내의 시신을 빨리 옮기라고 재촉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그는 12살 딸과 함께 병원에서 무려 60km 떨어진 집까지 아내의 시신을 이불로 감싼 뒤 자신의 어깨에 짊어지고 길을 떠났습니다. 이불에 싸여 짐처럼 옮겨지는 엄마의 모습에 딸은 울음을 멈추지 못한 채 아버지를 따랐습니다. 

시신을 짊어지고 걸어가는 마즈하 씨를 본 한 행인이 지역당국에 이를 알렸고, 남은 거리는 구급차의 도움을 받아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마즈하 씨는 “병원 관계자들에게 구급차 요청을 부탁했지만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라며 억울한 심정을 전했는데요. 그러나 병원 측은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 다나 마즈히가 먼저 벼원을 떠났다”라고 부인했습니다.

이 장면과 사연은 현지 시민들에게도 큰 충격을 주었는데요. 이에  칼라한디 지방당국은 마즈히 씨에게 화장 비용 2000루피(약 3만 3300원)를 직접 지원했고 적십자를 통해 1만 루피(약 16만 6300원)를 위로금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오리사주 정부는 마즈히씨처럼 차량을 지원받지 못한 사례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저소득층 가구 대상으로 시신 운반 차량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가족을 잃고 슬퍼할 틈 없이, 가난 때문에 비참해야 하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