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년 만에 얼음 속에서 발견된 소녀 몸속에서 나온 충격적인 죽음의 비밀

남아메리카 대륙의 칠레와 아르헨티나 국경 지대, 해발 6,750m 유이야코 화산 정상은 만년설을 제외하면 그 어떤 것도 발견되지 않았던 장소입니다.

산소도 희박하고 칼바람과 살을 에는 추위에 풀조차 자라지 않는 죽음의 땅인데요. 이곳에 가까스로 도달한 탐사대는 상상하지도 못한 미스터리와 마주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탐사대 중 한명은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는데요. “자연적으로 절대 생길 수 없는 구멍 같은 게 눈에 들어왔다. ” , “그래서 그쪽을 유심히 살펴봤는데 사람 머리카락이 보였다”라고 말했습니다.

죽음의 땅에서 발견한 것은 다름 아닌 어린 소녀의 시체였습니다. 마치 살아있는 것 보였지만 얼음장처럼 차갑고 꽝꽝 언 채로 꼼작도 하지 않으며 깊은 잠에 빠진 것 처럼 보였죠,

이 소녀의 정체는 바로 500년 전, 얼음 속에 묻혀있던 미라였습니다. 지난 1999년 남아메리카 안데스 산맥을 조사하던 탐사대는 해발 6700m 지역에서 미라 3구를 발견하게 됩니다.

현장에서 발견된 것은 소녀 미라 2구와 소년 미라 2구였는데요. 그중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소녀 미라는 당시 13~15살이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안데스 산맥에서 발견된 미라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면서 전문가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이 미라에 얽힌 비밀들을 파헤칠수록 설명할 수 없는 미스터리만 가득했기 때문이었죠.

전문가들의 연구 결과, 미라가 된 어린이들은 500년 전에 숨진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이 소녀는 500년 전, 남아메리카 전역을 점령하던 ‘잉카 제국’때의 사람이었습니다.

그렇게 얼음 속에 파묻혀 잠든지 500년 만에 다시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것이죠. 그런데 미리의 보존상태가 소름 끼칠 만큼 완벽했습니다. 

피부도 썩지 않았으며 머리카락과 얼굴 솜털까지 그대로였습니다. 마치 누군가 깨우면 금방이라도 자리에서 일어날 것만 같았는데요.

연구진들은 미라의 내부까지 살펴보기 위해 CT촬영을 진행하였고 더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죽은 지 500년이나 지난 미라의 심장에서 혈액이 그대로 남아 있었기 때문이었죠.

연구진은 “심장에 피가 남아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심지어 산 사람의 피보다 더 선홍빛이었다”, “뇌 손상도 거의 없고 미라의 내부 장기는 그야말로 완벽한 상태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놀라운 사실은 미라에서 어떤 방부제 성분도 검출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저 혹독한 추위 속에서 500년간 방치됐을 뿐입니다. 

이렇듯, 자연 상태에서 미라가 이렇게 완벽하게 보존된 경우는 처음이었는데요. 그래서 이 미라는 ‘잉카 얼음 소녀’라고 불리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잉카 얼음 소녀가 이렇게 완벽하게 보존된 명확한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내지 못했다고 합니다. 게다가 이 미라에 얽힌 미스터리는 한두 개가 아니었습니다. 

500년 전 어린이들이 해발 6700m 고산지대에서 미라가 된 배경에도 의문 투성이었죠. 연구를 진행하던 전문가들은 미라가 처음 발견했던 장소에 주목했습니다.

당시 미라는 금,은,조개껍데기,깃털 등과 함께 발견되었는데 특히 조개껍데기는 잉카인들이 신에게 바치던 제물 중 하나였다고 합니다.

이런 점을 미루어봤을 때, 어린이들도 재물로 희생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 2013년 미국 국립과학원회보에서 깜짝 놀랄 만한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영국 브래드포드 대학교의 앨드루 월슨 박사는 잉카 얼음 소녀의 머리카락을 조사했는데요. 소녀 미라의 머리카락에는 수많은 비밀을 품고 있었습니다.

ㅉ조사 결과, 어린이들이 숨진 그해부터 이아 제국의 고위층이 즐겨 먹던 고기와 옥수수를 다량으로 섭취한 흔적이 발견됐습니다.

이러한 흔적들은 많은 것은 이야기해주고 있는데요. 쉽게 말하면, 잉카인들은 제물로 바쳐질 어린이들에게 값비싼 음식을 먹여왔던 것이었습니다.

그렇게 죽기 약 6개월 전부터 어린이들은 평소와는 다른 호화스러운 생활을 누렸습니다. 그러나 죽기 일주일 전, 어린이들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질을 억지로  복용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어린이들이 복용한 이 정체불명의 물질은 바로 술과 약물이었습니다. 잉카인들은 제물로 바쳐질 어린이들이 겁에 질리지 않도록 상당이 많은 양의 술과 약물을 먹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소녀의 머리카락에서 유독 술과 약물 성분이 많이 검출됐다고 하는데요.  그 이유에 대해 연구진들은 “나이가 많은 소녀는 자신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크다.” , “자신이 죽을 운명임을 직감한 소녀가 저항하고 불안에 떨자, 잉카인들이 그 소녀에게 더 많은 술을 먹이면서 고의로 진정시켰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윌슨박스는 “신에게 바치는 재몰로 희생된 어린이에게 잉카인들이 어떤 대우를 했는지 알고 나서 등골이 오싹해졌다.”라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잉카인들은 수많은 어린이들을 희생시켜 신에게 바치는 재물로 활용했습니다. 지난 2015년에는 페루 빌카밤바 산맥에서 잉카 제국 어린이들의 유골이 무더기로 발견돼 충격을 안겨주기도 했었죠.

잉카 제국에서는 왕이 죽거나 자연재해가 있을 때 ‘카파코차’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카파코차는 순수하다고 여겨지는 여성이나 어린이를 제물로 바치는 잉카 문명의 의식이었습니다.

이렇듯 잉카인들은 아무 죄 없는 어린이들에게 술이나 약을 먹이며 얼음 속에서 파묻혀 죽음을 맞이해야 하는 아이들을 보면, 이런 풍습은 기괴하기만 합니다.

아직도 잉카 소년이 완벽한 미라상태로 보존될 수 있었던 명확한 원인과 배경은 아직도 미스터리로 남아있습니다. 고고학자와 역사학자들은 이 미라의 비밀을 밝혀내기 위해 지금도 연구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