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억 전액 기부하겠습니다” 전 소속사에서 정산금 ’50억’ 정산받자 전액 기부한 대인배 이승기

이승기와 후크 사이의 관계는 이제 완벽한 남이 되었습니다. 이승기 씨가 후크에 공개적으로 음원 수익에 대한 언급을 하면서, 그들의 숨겨진 온갖 추악함들이 쏟아지기 시작했었죠.

권대표의 다양한 논란들은 이제 법적인 책임을 묻는 수순으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이승기의 용기가 부패한 연예기획사를 제대로 흔들었습니다.

권 대표는 그간 이승기를 평소에 어떻게 대했는지 녹취록에 그대로 담겨 있었습니다. 욕설을 퍼부으며 악담을하는 권대표에게 이승기는 그저 돈을 벌어다 주는 기계일 뿐이었죠,

권대표는 소속 연예인에 대한 가스라이팅 음원 수익 착복에 이어 법인카드 유용 논란에 약물 논란까지 불거지며 더욱 확대되고 있었는데요.

이에 국세청에서도 법인카드 유용과 관련해 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을 정도라는 점에서 이 사건은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이어 후크는 자신들이 이승기와 합의를 위해 노력했지만 양측 금액이 너무 커서 합의하지 못했다고 밝하가도 했습니다.

그리고 후크는 미지급 정산금 29억 , 기지급 정산금 13억 원, 그에 대한 지연 이자 12억 원을 금일 전액 지급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총 50억을 바로 지급했다는 후크는 이것으로 자신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고, 더 원한다면 법정에서 봐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일방적인 후크의 행동에 이승기 씨는 SNS을 통해 ‘안녕하지 못하다’라는 말로 자신의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는데요. 이승기 씨는 “소속사 측에서 오늘 미지급 정산금  50억 원 정도의 금액이 제 통장에  지급받았다”라고 알렸습니다.

이어 후크는 자신이 법적인 대응을 한 것이 돈 때문이라고 착각하고 있다고 질타했습니다. 그러면서 후크 측의 계산법이 뭔지 모르겠다며 법정으로 향할 것을 드러냈습니다.

법정에서 제대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정말 중요한데요. 후크 측은 법정이 아닌 적당한 금액으로 정리하려는 노력을 보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들의 입장문에도 그런 의도가 명확히 드러났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승기 씨가 법정까지 가려는 이유는 적당히 끝내고 싶지 않을 뿐더러 이번 싸움의 시작이기도 합니다 

이승기 씨는 입장문을 통해 자신이 후크를 상대로 소송에 나선 건 돈 때문이 아니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는데요 “누군가 흘림 땀의 가치가 누군가의 욕심에 부당하게 쓰여서는 안 된다는 것”이 그가 이번 소송에 나선 진짜 이유입니다.

한편, 이 싸움에서 후크 권대표가 절대 승리할 수 없는 이유는 이승기가 보여준 선택 때문입니다. 이승기는 자신에게 입금된 50억 원이라는 거액을 소송 비용을 제외하고 모두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밝혔었죠,

요즘 로또 1등도 50억이 돠지 않는 상황에서 이승기의 통 큰 기부는 대단하다고 볼 수밖에 없는데요. 물론 연예인이라서 돈이 많으니 이 정도 기부는 아무렇지 않을 거라는 사람들도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승기 씨가 전 소속사 후크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으며 금전적으로 여유롭지 않았다는 사실을 아는 분들은 다 아실 겁니다, 

황태자 이승기라는 타이틀에 맞지 않게 밥 값조차 제대로 쓰지 못했던 시절을 가늠하면 그에게  50억원이라는 돈은 엄청나게 큰 금액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요즘 인생역전이라는 로또 1등도 이 금액이 안되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그런데 로또 금액보다 더 큰 금액이 들어왔고 앞으로 돈이 더 들어올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이승기 씨는 욕심내지 않고 사회에 전액 기부했습니다.

이렇듯,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승기 측이 언급한 90억, 그리고 장부 자체가 사라졌다는 시기까지 더하면 최소 100억 원 이상의 금액을 이승기는 전부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후크 뿐만아니라 아직도 다른 기획사도 이런 식으로 소속 연예인들을 힘겹게 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이러한 구태가 사라지기 위해서 이승기 씨는 100억을 걸고 싸우고 있는 중입니다.

후크는 50억을 주고 끝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이승기가 전액 기부라는 카드를 꺼내 들며 속물의 한계만 명확하게 보여준 꼴이 되고 말았습니다,

즉, 절대 이길 수 없는 싸움에서 진정 자신들이 무엇을 먼저 해야만 하는지 몰라 헛발질을 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입니다. 이번 대결은 앞서 언급했듯 부도덕한 소속사와 정의로운 연예인의 싸움으로 굳어졌는데요.

선심 썻다는 듯이 50억을 입금하고 논란에 알린 후크와 그런 그들의 행동을 지적하며 모든 금액을 기부한 이승기 씨,  이들의 싸움은 아직 본격적은 시작도 하지 않았지만 이승기가 일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정의롭고 영특한 이승기 씨의 앞으로의 행보에 진심으로 응원하며 자유롭게 자신이 하고 싶은 연예인으로서 삶을 만끽하며 살기 바라겠습니다.

X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