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한국 선수들 내가 함께한 선수들 중 최고, 죽을때까지 기억할것” 아름다운 작별

월드컵 역사상 한국 축구대표팀을 두 번째 원정 16강으로 이끈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브라질과 경기 후 “한국 대표팀 감독직 재계약을 안 하기로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벤투 감독은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세계 1위 브라질에 1-4로 패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는데요.

그는 “선수들과 대한축구협회 회장에게 내 결정을 말했다. 결정은 이미 지난 9월에 이뤄졌다”라고 언급했습니다.

마침내 벤투 감독과 한국 축구의 길고 길었던 4년간 동행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마무리됐습니다.

벤투 감독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 직후 2018년 8월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해 4년 넘게 팀을 이끌어오며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이뤄냈습니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서는 조별리그에서 1승 1무 1패를 거두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는데요.

벤투 감독은 “이제 미래를 생각할 때”라면서 “앞으로 쉬면서 재충전하고 그 뒤에 향후 거취에 대해 선택할 예정”이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그리고 “우리 선수들이 이뤄낸 것에 대해 고맙다. 그동안 한국 대표팀을 이끌 수 있어서 매우 자랑스럽다”라고 전했습니다.

그의 한국 대표팀이 어떤 의미인가에 대한 마지막 소감은

“환상적인 의미였다. 선수들이 보여준 태도나 프로로서 자세, 사람으로서, 인격적으로서 좋은 선수들이다. 코칭스태프 모두 대표팀과 시간이 환상적이었다. 같이 일했던 분들에게 감사하다. 특히 한국 코치 두 분이 있는데 많이 도와줬다. 대한민국 대표팀과 한 경험은 죽을 때까지 기억할 경험일 것 같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