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네는 그냥 돈버는 수단” 국민의 힘 장제원 의원 아들 또 드러난 인성 논란

얼마 전 온라인상에 “래퍼 노엘의 실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작성자인 A 씨는 “최근 구치소에서 나온 노엘은 SNS를 열심히 하고 있다. 팬들과 DM을 하는 과정에서 나온 대화”라며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에는 노엘이 어느 한 팬과 주고받은 메신저가 담겼는데, 한 팬이 “너 팬들 사랑한다며”라고 묻자 노엘은 “별로 안 사랑해”라고 답했는데요.

이에 “팬들한테 너무 한 거 아니냐”라고 지적하자 노엘은 “어쩌라고 너네는 그냥 돈 버는 수단”이라며 “비즈니스 관계”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디 가서 장용준이 팬 무시한다고 일러라”라고 퉁명스럽게 말했습니다.

국민의 힘 장제원 의원의 친아들인 노엘(장용준)은 그동안 각종 사건사고와 막말로 수많은 구설에 휘말려 왔습니다.

지난해 4월 SNS를 통해 “저를 까는 사람들은 거의 대깨문.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라 벌레들이다”라고 논란을 빚었고, 같은 해 9월엔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한 도로에서 무면허 운전을 하다 접촉사고를 냈습니다.

또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 측정을 요구하자 불응했고, 경찰관을 머리로 2회 가격해 상해를 입힌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징역 1년을 선고받았습니다.

노엘은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1년의 형기를 모두 채우고 지난 10월 석방됐습니다.

대화 내용이 공개되자 대중들은 “노엘 팬인 것부터 이상하다”, “정신 좀 차렸으면 좋겠다”, “너무 당당해서 당황스럽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노엘은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대한민국이 가나에 패하자 SNS를 통해 해당 경기 심판을 심한 비속어로 조롱해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