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 검찰 향해 “언제든지 털어봐라, 사실조작 쇼에 불과”

이재명 대표는 검찰이 이 대표와 가족 지인들의 계좌 추적에 나선 것에 대해 “언제든지 털 어보라. 그러나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쇼하는 것은 검찰 조직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대표는 25일 최고위 회의를 마무리하면서 “제가 웬만하면 이것을 이야기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검찰을 향한 비판을 쏟아냈는데요.


이어 그는 “수사하는 것을 말리지 않겠다. 저와 가족들 계좌 조사하는 것, 영장 없이 하는 것 제가 동의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의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는 것 같다”며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와 가족 계좌를 얼마든지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을 했고, 그것을 근거로 수차례 검찰이 저와 가족의 계좌를 검찰이 확인했다. 계좌를 확인했다는 통보서가 금융기관으로부터 날아와 계속 쌓이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표 본인의 동의 하에 검찰이 계좌를 여러 차례 들여다봤음에도, 마치 새로운 문제를 발견한 것처럼 수사 상황을 언론에 흘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인데요.



그는 “연기 능력도 엉망인데다가, 이런 식으로 계좌를 계속 털다 보면 계좌가 다 닳아 없어질 것 같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느냐”라고 꼬집었습니다.


또한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으로 조용히 하는 것이 원칙인데 마치 선무당이 동네 굿을 하듯이 꽹과리를 쳐 가며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한다”며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이냐, 사실을 조작하는 것이냐”라고 따져 물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