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3사 월드컵 중계전쟁” 대한민국 경기 방송사 선호도 1순위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꺾는 최대 이변이 연출된 상황에서 경기를 중계하는 방송 3사들 사이에도 치열한 경쟁이 펼쳐졌습니다.

22일 중계된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세계 최고 축구선수 리오넬 메시가 대표팀으로 있는 우승후보 아르헨티나가 아시아의 사우디아라비아에게 발목 잡힌 이변이 발생한 상황인데요.

이를 중계하는 한국 지상파 3사 MBC, SBS, KBS는 각각 다른 성적을 받았습니다.

1위는 MBC (7.9%),  2위는 SBS (6.5%),  3위는 KBS (3.7%) 였습니다.

우선 MBC는 안정환 전 국가대표 출신 해설위원을 앞세워 예능감과 뛰어난 분석력을 선보였습니다.

초반 중계 전쟁에서 승기를 잡은 MBC는 안정환 해설위원을 중심으로 아나운서 출신 김성주, 스포츠 해설가 박문성, 서형욱 등의 쟁쟁한 중계진을 꾸렸습니다.

실제로 안정환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도 “오프사이드에 자꾸 걸리면 공격수들은 압박을 받는다. 타이밍을 못 잡고 기회를 놓친다”, “강팀을 상대로 어떻게 수비하면 되는지 그 방법에 대해 확실히 보여준 경기”라고 냉정한 평가를 덧붙이며 축구 팬들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반면 SBS는 축구선수 출신 박지성과 이승우, 프리랜서 선언을 한 배성재까지 일명 ‘배 박승’ 트리오로 중계진을 꾸리며 상대적으로 젊은 중계 라인업을 완성했습니다.

실제 시청자 층에서도 ‘MZ세대’를 비롯해 현재 1020 세대들 사이에서 부분 시청률 1위라고 합니다.

특히 이승우는 해설이 처음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정확한 전달력과 젊음을 앞세운 패기 있는 중계를 펼쳐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KBS 역시 선수 출신 구자철, 조원희를 포함해 한준희 해설위원과 이광용, 남현종 캐스터로 ‘카타르 월드컵’을 중계하고 있습니다.

개막에 앞서 주목을 끈 것은 구자철의 해설에 대한 호기심이었지만, 개막 이후 스포트라이트는 한준희로 향했습니다. 소위 ‘카타르 문어’라 불릴 정도로 뛰어난 승무패 예측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전 세계를 들썩이게 하는 역대급 이벤트 ‘카타르 월드컵’ 중계를 두고 방송가에서도 전쟁 같은 경쟁 구도가 펼쳐진 상황에서  아직까지는 안정적인 호흡과 입담의 안정환을 내세운 MBC가 선전하고 SBS와 KBS가 그 뒤를 따르는 가운데, 국내 팬들의 메인이벤트라 할 만한 한국 경기의 중계에서는 누가 승자가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