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의원 “이재명은 종합범죄인, 살아있는 형법교과서” 맹 비난

국민의힘 의원 권성동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종합 범죄인이자 살아 있는 형법 교과서”라며 “이재명 각본, 연출, 주연의 범죄 스릴러가 이제 엔딩을 향해 간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천화동인 4호의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는 최근 재판에서 “대장동 사업에 이재명 성남시장 측 지분이 있다고 들었다”고 증언하는 등 대장동 사건과 이 대표의 연관성을 주장하고 있는데요.

권성동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장동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남욱 변호사의 증언으로 천화동인의 그 분이 누구인지 드디어 관련자의 증언으로 밝혀졌다”고 했습니다.

이어서 그는 “지난해 정진상 실장이 유동규 본부장에게 ‘우리는 개인 비리로 몰아갈 것’, ‘우리대로 선거를 밀어붙일 것’이라고 말했고, 김용 부원장 또한 유 본부장에게 ‘침낭을 들고 태백산맥으로 가서 숨어 지내라’, ‘쓰레기라도 먹고 입원해라’라고 했다”며 “민주당 이재명 대표 스스로 인정한 최측근들이 대장동 범죄를 축소·은폐하려고 했던 것이다. 머리(이재명 대표)의 지시나 묵인 없이 가능했겠느냐”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권 의원은 “이재명 대표는 대장동 게이트 하나에서만 배임과 대선 자금 의혹을 받고 있고, 쌍방울과의 커넥션은 변호사비 대납과 대북 송금 의혹, 성남FC는 제3자 뇌물 의혹, 백현동은 인·허가 특혜 의혹, 대선 당시 허위 사실 유포로 선거법 위반 혐의까지 있다”며 “범죄 의혹 하나 하나가 웬만한 부패 정치인도 하기 힘든 것이다. 의혹의 리스트로 보자면 ‘살아 있는 형법 교과서’고, 사람으로 보면 ‘종합 범죄인’”이라고 강도높게 비난했습니다.

 “이제 민주당 내부에서도 동요의 징후가 보인다, 이재명 각본, 연출, 주연의 범죄 스릴러는 이제 엔딩을 향해 간다”고 말한 권성동 의원은 이재명 대표에게 메세지를 전했는데요.

“성실하게 수사 협조를 하라. 적어도 엔딩 크레딧에서는 참회의 모습을 보여줘야 하지 않겠느냐”고 글을 마쳤습니다.

이재명 대표의 조사가 시작된다면 정치권에 또 한번 큰 파장이 일어날것으로 보입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