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이재명 대표 조사 당연히 필요” 날선 대립 예고

대장동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 수사도 필요하다고 처음 언급했는데요.

얼마 전 구속된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 혐의와 관련해 조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입니다.

대장동 업자들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되고 구속된 김용 부원장과 정진상 실장에 대해 검찰은 두 사람의 범죄 성격을 지방자치권력 사유화로 규정했습니다.

즉, 지방자치단체의 권력 남용으로 공직자와 민간사업자가 유착해 사익을 추구한 사건이라는 건데요.

검찰은 이재명 대표가 측근의 권한 행사를 알고 있었는지 조사 계획을 묻는 질문에 당연히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정진상 실장이 대장동 업자와 유착한 배경에는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이라는 점이 작용한 만큼 이재명 대표의 조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입니다.

검찰은 정진상 실장의 혐의에 대한 이재명 대표의 ‘관련성’을 조사한다는 의미라며 이재명 대표를 직접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뜻은 아니라고 추가 설명했지만, 사실상 이 대표의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정진상 실장의 경기도 정책실장 시절 이메일 확보를 위해 경기도청을 압수 수색했는데요.

정진상 실장이 신청한 구속적부심 심사는 23일 오후 열립니다.

이런 가운데 정 실장의 사전구속영장에는 지난해 대장동 수사 때 정진상 실장이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우리는 모르는 척하고 개인 비리로 몰아갈 것이고, 우리대로 선거를 밀어붙일 테니 그렇게 알고 있으라”는 취지로 압박한 내용이 포함된 사실도 공개됐습니다.

검찰의 칼끝이 결국 이재명 대표를 향하고 있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