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장관 책임지고 물러나라” 이태원 유가족 여당 만나 분통

21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 20여명의 비공개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정부·여당의 미흡한 후속 조처를 질타하는 유족들의 고성과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유족들은 현 재난안전관리법의 미흡함을 지적하며 울분 토해내며 책상을 쾅 치기도 했고 “대통령실 바로 옆에서 압사를 당했다”며 흐느끼기도 했습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제가 함께 눈물을 흘리고 있다”며 유족들의 의견을 경청했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 20명과 비공개 면담을 열고 건의 사항 및 재발방지대책에 대한 의견 수렴에 나섰는데요.

유가족들은 2시간가량 이어진 면담에서 정부·여당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한 유족은 “건물이 무너진 것도 아니고, 물리적인 사고가 있던 것도 아니었다. 압사를 당했다”며 “희생자들은 걸을 수가 없었다고 한다. 서울에서, 그것도 대통령실 바로 앞에서 그런 일이 어떻게 일어나느냐”고 흐느꼈습니다.

유가족 A씨는 “참사가 아니고 정부의 간접 살인이라고 저는 보고 있다”며 “제일로 (먼저) 행정안전부 장관 이상민씨는 책임지고 거기서 물러나야 진실규명도 제대로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A씨는 “특별수사본부인가 하는 데 책임자도 없는데 누가 수사하면 그 사람들이 어떻게 제대로 수사가 되겠나”라며 “이건 국정조사 하고 같이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들은 몸을 낮추고 유족들을 위로했는데, 유가족들의 건의 사항을 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 비대위원장은 면담을 마친 뒤 다시 기자들과 만나 “유가족들의 절절한 말씀들을 들었다. 지금 오죽하시겠나. 속으로 분노도 솟을 것”이라며 “상심이 너무 크셔서 아픈 마음을 어떤 필설로 위로할 수 있겠나. 정부·여당으로서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스럽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