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상점 절도범의 최후” CCTV로 지켜보던 주인이 가둬버려 알고보니 지명수배자

무인가게에서 주인이 없다고 마음 놓고 절도하면 어떻게될까요?

몇일전 주인 없는 무인상점에서 상습적으로 음식을 훔치던 남성이 꼼짝없이 가게안에 갇혔습니다.

가게 주인이 cctv를 유심히 지켜보다가 원격조정으로 문을 잠가 버렸는데요. 밀키트 즉 간편 조리 식재료 세트를 판매하는 무인 가게에서 벌어진 상황입니다.

검정색 점퍼를 입은 남성이 매장으로 들어와서 곧장 냉장고로 향하고 냉장고에서 한 식품을 이것저것 고르더니, 계산을 할 듯 무인결제기 앞에 제품을 내려놓습니다.

그리고는 비닐봉지에 담은 뒤 계산을 하지 않고 매장을 빠져나갔습니다.

같은날 밤 마스크를 쓰고 또 다시 매장에 나타난 남성은 이번에도 결제하는 시늉만 하다가 제품을 들고 그냥 나가버렸습니다.

이 남성은 지난 6일부터 세 번이나 이 무인가게를 찾아 부대찌개 돈까스 찜닭 등 10만원 어치를 훔쳐갔는데요.

며칠째 물건이 자꾸 사라지자 가게 주인은 집에서 cctv를 지켜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매장에 들어와 두리번거리는 남성을 발견했고 원격 조종 시스템으로 매장 출입문을 잠가 버렸습니다

당황한 채 가게 안에 갇혀 있던 남성은 곧바로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절도범은 경찰조사에서 배가 너무 고파 음식을 훔쳤다며 마지막에는 자수하러 간 것이라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는데.. 알고보니 이 남성은 다른 범죄 혐의로 지명수배 되어있던 상황이었습니다.

경찰은 남성을 절도혐의로 입건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합니다.

경찰서도아니고 사람이 없는 가게에 가서 자수를 하려 했다는 이 용의자.. 석고대죄라도 하려했던것일까요?

무인매장이라고 쉽게 생각하고 범죄 저지르려는 인간들에게 표본이 되길바래봅니다.

X
error: Content is protected !!
Daysnews